고도원의 아침편지

2020.03.25 19:18

고도원 조회 수:9

고도원의 아침편지
 
 
미국에서 본 한국, 대한민국엔 사재기가 없다!


photo_20200326_0.jpg
photo_20200326_0_1.jpg

안녕하세요?
저는 미국 LA에 주재원으로 파견나온지
7개월째 되는 아침편지 가족 김재원이라고 합니다.
뉴스를 통해서 많이들 소식을 들으셨겠지만 여기 미국은
이제서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깨닫고
뒤늦은 대처에 나선 상황입니다.

얼마전 트럼프 대통령이 비상사태를 선포하자
위기감을 느낀 사람들이 생필품과 먹거리들을 사재기하는
모습이 벌어졌습니다. 월마트나 코스트코 같은 초대형 마트가
텅텅 빈 진열대들을 보고 있으면 정말 전쟁이라도 난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여서 걱정이 많은 요즘이네요.

비단 여기 미국뿐만이 아니라 유럽 등 전세계적으로
벌어지는 현상인데, 유독 한국은 이런 문제가 없다고 들었습니다.
오히려 한국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도움이 필요한 곳에
기부를 하고, 꼭 필요한 사람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돌아갈 수 있도록
마스크 안 사기 운동까지 한다고 하지요? 지금 이곳의 모습과 비교하면
정말이지 놀랍기도 하고 한국인으로서 왠지 모를 뿌듯함과
자랑스러운 마음도 생겨납니다.

동양인이라는 이유만으로도 눈치를 보게 되고
어떤 해코지를 당하게 될까 두려운 요즘에 나의 조국은,
그곳에 있는 많은 사람들은 전 세계 어디에서도 찾기 힘든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라는 사실에 위안을 받고
힘을 얻게 됩니다.

요즘 미국에서는
서로 6피트만큼 물리적 거리를 두라고 하는데,
그런 물리적 거리와는 반대로 우리나라 사람들은
어려운 때일수록 서로의 마음의 거리를 1cm라도
더 줄이려는 그런 사람들인가 봅니다.
미국 LA에서 김재원올림
-----------------------

아침편지가 시작한 '사회적 사랑의 거리' 운동에
1착으로 참여해 주신 김재원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여러분도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댓글 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6 판사의 명판결 두루미 2020.03.28 2
1365 승강기 앞의 허탈감 한성덕 2020.03.27 2
1364 잣죽과 수세미 김성은 2020.03.27 3
1363 잔전거와 붕어빵 김미선 2020.03.26 2
1362 오뚝이 인생 두루미 2020.03.26 2
1361 삼라만상을 두루 적시는 남고모종 김정길 2020.03.26 2
1360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두루미 2020.03.26 4
1359 지구촌의 아름답고 신선한 호수들 두루미 2020.03.26 2
1358 오복의 으뜸, 이빨 이우철 2020.03.26 5
1357 그땐 그랬었지 박제철 2020.03.26 3
1356 언제나 당신 편 두루미 2020.03.25 3
» 고도원의 아침편지 [1] 고도원 2020.03.25 9
1354 얼굴없는 괴물, 코로나19 김금례 2020.03.24 4
1353 꽃베고니아 백승훈 2020.03.24 5
1352 부장님의 마스크 두루미 2020.03.23 3
1351 때늦은 후회 최정순 2020.03.23 3
1350 마스크를 사면서 한일신 2020.03.23 3
1349 바람의 가위질 한성덕 2020.03.23 3
1348 '코로라19'도 지나가리라 이우철 2020.03.23 3
1347 청동화로 최상섭 2020.03.2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