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의 아름답고 신선한 호수들

2020.03.26 04:43

두루미 조회 수:2

◈지구촌의 아름답고 신선한 호수들 플리트비스 호수 Plitvice Lake, 크로아티아 Croatia

16개의 초롯빛 호수와 수백개의 폭포, 그리고 빽빽하게 들어찬 수풀림으로 쥬라기 공원의 배경이 될만한 엄청난 풍광의 호수 관광지. 호숫가를 따라 끝내주는 하이킹 코스가 발달돼 있어, 하이킹 도중 사슴, 살쾡이, 멧돼지, 늑대, 곰 등의 야생 동물을 만날 수도 있다. 페이토 호수 Peyto Lake, 캐나다 Canada

캐나다 알버타(Alberta)의 호수. 루이스(Lake Louise)는 원채 유명한 곳으로, 세계 각국의 그림 엽서에 등장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 루이스 호수의 자매 호수 페이토 호수는 이보다 훨씬 더 아름다운데도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다. 루이스 호수에서 Icefields Parkway를 따라 북쪽으로 45km 정도 올라가면 나오는 이 호수는 캐나다 록키 산맥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보여주는 너무나 감동적인 곳이다. 아티틀란 호수 Lake Atitlan, 과테말라 Guatemala

과테말라 해발 1.6km 고지대에 위치한 호수로, 3개의 거대한 화산에 둘러 쌓여 있다. 호숫가에는 작은 마야 시대 마을들이 줄지어 서 있으며, 화산 언덕에는 수많은 오크 나무와 소나무들이 가득하다. 호수의 크기가 워낙 광대해 한눈에 다 둘러 볼순 없고, 산으로 올라가면 기막한 전망을 볼 수 있는 곳들이 있다. 로크 로만드 Loch Lomand, 영국 스코틀란드 Scotland

마치 빅토리아 시대 영국 소설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고요하고 아름다운 호수. 주변에 중세시대 성들이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킨다. 이 성들은 7세기-14세기에 왕들이 사냥을 나왔을 때 쓰던 숙박 시설로 알려져 있다. 호수 중간중간에는 섬들이 있는데, 이 섬들로 운항하는 배들이 있다. 섬들은 워낙 작아 비가 오면 가라 앉는다. 가르다 호수 Lake Garda, 이태리 Italy

가르다 호수는 이태리에서 가장 커다란 호수이자, 이태리 인들에게 가장 사랑 받는 관광지이기도 하다. 남쪽 호숫가에는 너무나 아름다운 풍경에 온천과 리조트들이 가득하며, 유명한 조약돌 호변이 펼쳐져 있다. 북쪽 호숫가에는 거친 지형에 하이킹과 자전거를 즐기기에 딱 좋은 코스가 마련돼 있다. 조약돌로 바닥이 깔린 주변의 예쁜 마을과 중세시대 성들도 대단한 볼거리. 아네시 호수 Lake Annecy, 프랑스 France

프랑스령 알프스 산맥의 중심에 있는 놀라운 호수. 8월에 주변 풍광이 절정에 달해 이때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몰린다. 수많은 프랑스인들이 이곳을 여러번 방문해 나만의 관광 코스를 개발해 놓기도 한다. 크레이터 호수 Crater Lake, 미국 오레곤 UAS Oregon

수천년전 엄청난 화산 폭발로 생긴 호수로, 오레곤 주 국립공원의 보석 같은 곳이다. 침엽수림으로 뒤덮인 이 호수 주변은 높이 600m나 되는 어마어마한 절벽으로 둘러 싸여 있다. 미국에서 가장 깊은 호수로 기록돼 있다. 겨울엔 스키, 여름엔 하이킹이 인기. 마테손 호수 Lake Matheson, 뉴질랜드 New Zealand

"거울 호수"라는 애칭이 붙은 뉴질랜드 남섬이 있는 호수는 마운트 쿡과 마운트 태즈만을 거울처럼 그대로 비추고 있다. 주변의 산림과 빙하, 국립공원 다리도 정말 아름답다. 블레드 호수 Lake Bled, 슬로베니아 Slovenia

북쪽의 산맥이 북풍을 막아주어 따뜻한 기후를 자랑하는 아름다운 호수. 호텔, 보트 등의 관광 시설도 잘 발달돼 있다.


9987153F5E7B50341E4425

207A56284AF52044531509

◈아름다운 황혼열차◈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6 판사의 명판결 두루미 2020.03.28 2
1365 승강기 앞의 허탈감 한성덕 2020.03.27 2
1364 잣죽과 수세미 김성은 2020.03.27 3
1363 잔전거와 붕어빵 김미선 2020.03.26 2
1362 오뚝이 인생 두루미 2020.03.26 2
1361 삼라만상을 두루 적시는 남고모종 김정길 2020.03.26 2
1360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두루미 2020.03.26 4
» 지구촌의 아름답고 신선한 호수들 두루미 2020.03.26 2
1358 오복의 으뜸, 이빨 이우철 2020.03.26 5
1357 그땐 그랬었지 박제철 2020.03.26 3
1356 언제나 당신 편 두루미 2020.03.25 3
1355 고도원의 아침편지 [1] 고도원 2020.03.25 9
1354 얼굴없는 괴물, 코로나19 김금례 2020.03.24 4
1353 꽃베고니아 백승훈 2020.03.24 5
1352 부장님의 마스크 두루미 2020.03.23 3
1351 때늦은 후회 최정순 2020.03.23 3
1350 마스크를 사면서 한일신 2020.03.23 3
1349 바람의 가위질 한성덕 2020.03.23 3
1348 '코로라19'도 지나가리라 이우철 2020.03.23 3
1347 청동화로 최상섭 2020.03.22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