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전거와 붕어빵

2020.03.26 22:55

김미선 조회 수:2

 

2020년 03월 27일

자전거와 붕어빵

200327_1.jpg

멀리서 아빠의 자전거가 보이면
공터에서 놀던 삼 남매가 달려갑니다

앞에는 동생을 뒤쪽에는 저를 태운
자전거가 집에 도착하면 우리는
“아빠 오늘은 뭐 사 왔어요?”
눈을 동그랗게 뜨고는 아빠만 바라봅니다

“자 여기 있다~”하시며
붕어빵을 내놓으신 아빠는 미소 지으며
제 볼을 한번 꼬집습니다

사실 아빠 회사는 집에서 자전거로
한 시간 거리였고 붕어빵 가게도
회사 근처였습니다

아빠는 추운 겨울 행여나 붕어빵이
식을까 싶어 잠바 깊숙이 넣고
자전거를 타고 달렸습니다

유난히 눈이 많이 오는 동네에서
초콜릿보다도 달콤했던 아빠의 붕어빵

삼 남매를 홀로 키우신 아빠의 세월을
아이 둘을 키우며 돌아봅니다

이제는 편한 곳에서 미소 지으실 아빠께
존경한다고 그리고 아빠의 붕어빵이
정말 그립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가족소재 공모전 ‘가지각색 (음식) 당선작 / 김미선 -

댓글 0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2 백 명의 친구보다 한 명의 적이 없어야 한다 두루미 2020.03.29 4
1371 사람들은 마음먹는 만큼 행복하다 두루미 2020.03.29 3
1370 '카뮈'에게 배우는 지혜 전용창 2020.03.29 8
1369 오지민이가 말을 해요 김창임 2020.03.29 1
1368 그때 그 시절 한일신 2020.03.29 4
1367 창 그리고 방패 최정순 2020.03.28 3
1366 판사의 명판결 두루미 2020.03.28 2
1365 승강기 앞의 허탈감 한성덕 2020.03.27 2
1364 잣죽과 수세미 김성은 2020.03.27 3
» 잔전거와 붕어빵 김미선 2020.03.26 2
1362 오뚝이 인생 두루미 2020.03.26 2
1361 삼라만상을 두루 적시는 남고모종 김정길 2020.03.26 2
1360 자식에게 전해주고 싶은 7가지 이야기 두루미 2020.03.26 4
1359 지구촌의 아름답고 신선한 호수들 두루미 2020.03.26 2
1358 오복의 으뜸, 이빨 이우철 2020.03.26 5
1357 그땐 그랬었지 박제철 2020.03.26 3
1356 언제나 당신 편 두루미 2020.03.25 3
1355 고도원의 아침편지 [1] 고도원 2020.03.25 9
1354 얼굴없는 괴물, 코로나19 김금례 2020.03.24 4
1353 꽃베고니아 백승훈 2020.03.2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