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로케 찌져서 가지구 가

2020.06.20 20:18

노기제 조회 수:20

20190319                                    요로케 찌져서 가지구 가

                                                                                                       노기제 (통관사)

 

   “어머 이뻐라. 아유 귀여워

   벽에 걸린 달력을 보는 순간, 내게서 터져 나온 탄성이다. 산악회 회장 집에 초대 받아 가족과 첫인사를 나누고 미처 자리에 앉기도 전, 주책이지 웬 호들갑 이었나 모르겠다. 앙증맞은 강아지 사진에 그만 초면인 것도 잊고 평상시의 내 모습을 들어 낸 거다.

   언제 어디서든 강아지를 만나거나, 개나 강아지 사진을 보면 내 몸속 유전자는 소란을 피운다. 주위에 신경 쓸 겨를도 없이 쫒아가 말을 걸거나 만져보고 친해지려 별짓을 다 한다. 다행히 순한 녀석들이면 잠깐이라도 행복한 시간이 내 차지다. 간혹 놀라서 으르렁 대는 덩치 큰 녀석들을 만날 때도 있다. 서운해서 돌아서지만 아쉽다.

   연인을 만난들 내 유전인자가 그렇게까지 춤을 출까? 가슴은 따스해지고 얼굴엔 행복한 웃음이 확 피어나고 그 순간을 멈추게 해서 갖고자 한다. 온전히 나만의 세상에 존재하게 된다. 그런 습관으로 초면에 실례를 한 셈이다. 곁에 있던 남편의 질타하는 눈초리를 느끼며 머쓱해 지던 찰라 발음도 어눌한 꼬마 여자 아이의 끌어 안아주고 싶은 목소리가 들린다.

   “가지구 가, 요로케 찌져서 가지구 가.”

   어느새 식탁에 앉아서 내 시선을 송두리째 앗아간 그 강아지 사진을 나랑 함께 보고 있다. 다섯 살 쯤 보이는 꼬맹이니 식탁에 앉아도 다리가 의자까지 닿지도 않는다. 쬐끄만 손가락으로 달력을 향해 선을 긋는다. 아래 편 날짜는 놔두고 위쪽 강아지 사진만 갖고 가라는 확실한 허락이다.

   삐삐란 애칭으로 불리는, 당시 그 집 외동딸이다. 어른에게서도 찾아보기 힘든 인심이다. 익숙하지 않은 손님에게 자기 소유를 언 듯 내어주는 꼬마를 처음 만났다. 얼굴도 예쁘다. 내 마음 그대로 그에게 꽂히고 사랑이 피어남을 몸으로 느끼면서 삐삐와 나의 숨은 사랑이 시작 된다. 아니다. 나 혼자만의 사랑이란 표현이 더 정확 할 것이다. 무어든 다 주고 싶다. 많이 안아 보고 싶다. 자주 함께 있어 어린 가슴에 꽉 찬 주는 사랑을 배우고 싶다.

   30년 좀 모자란 세월이 날아가고 330일엔 삐삐가 결혼을 한다. 대학 졸업하고 변호사로 전문직에 종사한다. 처음 이성을 만나 사랑하는 삐삐에게 혼신을 다해 마음껏 사랑하라고, 대신 자신의 삶을 책임지며 살도록 둘의 동거를 허락 했다. 변화하는 세월에 발 맞춰 자유롭게 딸아이를 키운 부모의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인생 끝자락에 와 보니 사는 동안 맘 맞아 사랑하게 되는 사람이 몇이나 있었나? 맘이 맞고 사랑하는 이성을 만났다 해도 이런저런 이유로 사랑을 시작도 못하는 경우를 우리 모두는 경험하고 산다. 반드시 결혼을 해야 하고 죽을 때까지 함께 살아야 한다는 공식에 꽁꽁 묶이지 말자. 누구든 사랑을 만나면 그냥 후회 없이 사랑 하라고 나도 그렇게 말해주고 싶다.


 HIT_6516.jpg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1 남자를 생각 한다 노기제 2020.07.07 6
300 기타선생님 힘내세요 노기제 2020.07.07 3
» 요로케 찌져서 가지구 가 노기제 2020.06.20 20
298 재능 기부로 내 생활 윤택하게 노기제 2020.06.20 11
297 마음 뚜껑을 활짝 열고 정리 정돈 할 때 노기제 2020.06.20 15
296 스키장 다녀오던 버스에선 무슨 일이 노기제 2020.06.20 12
295 허락 받지 못한 것 노기제 2020.06.20 10
294 선교용 모금운동 이대로 좋은가 노기제 2020.06.20 7
293 다시 방해 받은 각막 이식 노기제 2020.06.20 8
292 바꾸고픈 나의 인성 노기제 2020.06.20 3
291 하느님의 곤란한 입장 노기제 2020.06.20 2
290 스노우 보더 예감 노기제 2020.06.20 1
289 "동창생 헌성이가 갔어" file 노기제 2020.05.10 146
288 심사위원 기준에 맞추려 말자 file 노기제 2020.05.10 8
287 스키장에서 만난 소년 file 노기제 2020.05.10 5
286 뜨거웠던 시절 file 노기제 2020.05.10 10
285 산 속에서 보내온 무선 통신 file 노기제 2020.05.10 7
284 이 남자들의 사랑법 file 노기제 2020.05.09 6
283 내가 코로나 감염자처럼 보였나?; file 노기제 2020.05.09 7
282 스피드 티켓 file 노기제 2020.05.09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