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76.gif

4. 남이야 어떻든 자기 하고싶은 대로 하며 사는 사람들
이인철





편의점에서 근무하다 보면 별의별 사람들을 다 대하게 된다. 그중에서도 유독 자신밖에 모르고 남을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흔히 말하는 별난사람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이 늘어난다면 과연 이사회에서 정상적인 활동이 가능할까 생각하기조차 두렵다. 배려가 없는 세상, 남이야 어떻든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이 바로 우리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이 아닐까?

토요일 자정이 가까운 시각, 8월의 문턱이라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밤이지만 고객들로 꽤 북적였다. 술이 거나하게 취한 30-40대로 보이는 고객 서너명이 가게를 찾았다. 다들 사갈 물건을 챙기느라 분주할 때 그중 몸집과 걸음걸이가 예사롭지않은 청년 한 몀이 냉장고에서 얼음컵 하나를 꺼내들었다. 그리고 그 컵으로 연신 자신의 얼굴을 문질러 댔다. 아마 자신의 더위를 식히기 위해 그런가 보다 하고 빤히 쳐다보고 있을 때, 아뿔사 그컵을 다시 냉장고안에 넣는 것이 아닌가? 다른 사람보고 그컵으로 냉커피를 타서 마시란 얘기가 아닌가? 하도 어이가 없어

"손님, 지금 뭐하시는 거예요?"

항의를 하자 이 청년은 되레 화를 내며 반말까지 써가며 내가 먹으면 되잖느냐며 험악한 표정으로 째려보았다. 결국 5백원을 받고 그컵을 다시 꺼내주니 이 청년은 분이 안풀리는 지 매장이 떠나갈 듯 큰소리로 되게 비싸게 받아 쳐먹는다며 가게 바닥에 얼음컵을 내동뎅이 쳤다. 순식간에 바닥은 얼음조각이 튀면서 물이 흥건하고 고객들은 놀라 구석진 곳으로 대피했다. 눈깜짝할 시간에 일어난 일이다. 그러나 같이 온 일행들은 키득거리며 문제의 고객과 함께 마치 전쟁터에서 돌아온 개선장군처럼 으시대며 유유히 편의점을 빠져 나갔다. 경찰에 신고하기에도 너무 짧은 순간이었다. 서둘러 고객들도 빠져나가면서 번잡스럽던 매장이 갑자기 무서울 정도로 고요했다. 바닥에 나뒹구는 얼음을 치우고 걸레질을 하는 내 모습이 너무 초라하고 분이 풀리지 않았다.직장시절 어느 유흥가 주인의 말이 떠올랐다. 장사를 하다 보면 때론 법보다 주먹이 필요할 때가 많다고 했다. 그래서 어쩔수 없이 조폭들에게 상납하게 된다고 했었다. 지금도 그런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지는 모르겠지만 이제는 나도 이해가 간다. 언젠가 또 이런 일이 닥칠지 모른다. 자식 또래 같은 그들에게 맞지 않은 것만도 다행이려니 애써 위안을 가져보지만 너무 서글픈 세상이 아닐 수 없었다.

(2020. 9. 15.)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6 아홉 번의 이사 이성수 2020.09.15 1
1845 소소한 행복 정성려 2020.09.15 7
» 남이야 어떻든 자기 하고 싶은 대로 하며 사는 사람들 이인철 2020.09.15 4
1843 세상에 오직 당신만을 최미자 2020.09.15 2
1842 계산할 때 돈을 던져야만 품위가 살아나나 이인철 2020.09.14 1
1841 산림욕 하기 좋은 시간 고도원 2020.09.13 3
1840 상흔에도 새 생명은 돋는 법 김덕남 2020.09.13 1
1839 왜 사람들은 먹거리를 고를 때 뒤편에 진열돼 있는 물건을 선호할까 이인철 2020.09.12 2
1838 살다보면 윤근택 2020.09.12 4
1837 고향 아리랑 신팔복 2020.09.12 1
1836 항상 쫒기면서 사는 사람들 이인철 2020.09.12 1
1835 플라타너스 길 윤근택 2020.09.11 1
1834 책마루를 아시나요 김성은 2020.09.11 1
1833 영국의 자존심 엘리자베스 2020.09.11 1
1832 할머니와 새벽송 곽창선 2020.09.10 2
1831 가기 싫은 곳 최기춘 2020.09.10 1
1830 내 외손녀는 음압병실 간호사 오창록 2020.09.10 1
1829 그리도 좋을끼 이우철 2020.09.10 2
1828 어느 커피전문점에서 정근식 2020.09.09 2
1827 다시 찾은 그 이름 짜장면 김유훈 2020.09.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