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 쫓기면서 사는 사람들

2020.11.21 04:07

이인철 조회 수:1

1. 항상 쫓기면서 사는 사람들

    이인철

 

 

 


 매주 금요일 퇴근 무렵이면 편의점도 바빠진다, 일주일간의 직장생활을 마감하는 저녁시간인지라 친구와의 약속 또는 직장인들의 회식자리가 많아 분주한 시간이기 때문이다. 40대 초반의 회사원으로 보이는 고객이 담배 한 갑을 샀다. 그러나 정작 담배는 테이블에 놓아둔 채 계산만 하고 밖으로 정신없이 뛰쳐나갔다. 뒤쫓아가 고객을 찾아보니 금세 어디로 갔는지 보이질 않았다. 두서너 시간이 지난 뒤 그 사람이 또 찾아와 같은 담배를 찾았다. "혹시 조금 전에 담배를 사러 온 적이 없느냐?"고 물었더니 담배를 사긴 샀는데 어디서 빠진 것 같다고 했다.  놓고 간 담배를 내주니 그때야 얼굴에 미소를 띠었다. 이렇게 바쁜 것은 다른 사람도 마찬가지인 모양이다. 어느 여자분은 물건을 손에 든 채 계산부터 해달라고 졸랐다. 왜 그렇게 바쁘냐고 물으니 앞 도로의 신호등이 파랑 불로 바뀌기 전에 빨리 나가야 한다고 했다. 알바를 처음으로 실습하고 첫 손님을 받던 날이었다. 빨리 계산을 해 주지 않는다고 자식 또래의 젊은 고객의 따가운 시선이 얼마나 섬뜩했는지, 지금도 가끔씩 그 악몽에 시달린다. 심지어는 물건도 고르기 전에 얼마냐고 묻는 것은 부지기수이며 결재도 안됐는데 신용카드부터 빼가는 고객도 적지 않다. 그러다 보니 고객이 나간 뒤 신용카드가 결제가 안돼 물건값을 물어줄 때도 종종 발생한다. 특히 핸드폰에 저장된 신용카드의 경우 신호음이 울리면 대부분 고객들은 결재된 것으로 알고 그냥 나가 버리지만 사실상 신호음은 카드에 접속하는 신호로 잔금이 없을 때는 뒤늦게 화면에 결재가 불가능하다고 뜬다. 얼마나 바쁜지 결제하고 난 카드나 교통카드를 놓고 가는 고객이 어떨 때는 하루에 두서너 장도 나온다. 그러니 고객들이 놓고 간 신용카드는 각 편의점마다 수북하게 쌓이지만 찾아가는 고객은 그리 많지 않다. 지금은 카드를 분실하면 곧바로 재발급을 받을수 있기 때문이다. 빨리빨리로 대변되는 한국인의 삶. 오랫동안 겪어온 군사문화의 영향이 아닌지 모를 일이다.

 1970년대 직장생활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매일 근무가 시작되는 30여 분 전 어김없이 국민체조를 시작하는 음악이 흘러나온다. 이 시간에 빠지지 않기 위해 출근길부터 누구나 줄달음질이다. 앞에선 간부들과 눈도장을 찍어야 하기 때문이다. 농촌 지방도 마을마다 기상을 알리는 새마을노래가 온 마을에 울려 퍼지면서 하루 일과가 시작된다. 이때는 관공서 화단조차도 군대 모습 그대로다. 모두가 직각형으로 새로 단장되었다.

 1971년 8월 31일, 우리나라 고속국도 1호로 지정된 경부고속도로. 서울과 부산을 잇는 428km를 불과 3년 5개월 만에 완공한 성공신화로 불리고 있다. 당시 토목공사로는 인력에 의존하는 수준이었으나 전투를 방불케하는 공사독려로 공사기간 동안 무려 77명의 근로자가 숨졌다. 지금도 경부고속도로 금강휴게소 한편에 자리 잡은 위령탑을 보면 왜 그리 공사를 서둘렀는지 역사의 굴곡의 현장을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저린다. 

   반대로 유럽에서 최근 일기 시작한 다운시프트(down shift). 빡빡한 근무시간과 고소득보다는 비록 경제적으로 풍족하지는 않지만 보다 여유롭고 편안한 삷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이제라도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고 주변을 만끽하면서 잠시 여유로운 차 한 잔이 생각나는 밤이다.

                                                                        (2020. 11. 21.)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7 내 여동생 정근식 2020.11.25 1
2066 신판 효도잔치 김학 2020.11.25 1
2065 퇴계형한테 배울 게 더 많습니다 박정환 2020.11.25 2
2064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함석헌 2020.11.24 3
2063 백남인 수필집 발문 김학 2020.11.24 2
2062 일흔한 번째 생일 정석곤 2020.11.23 1
2061 낯선길 구연식 2020.11.23 1
2060 운칠기삼 박제철 2020.11.23 2
2059 어느 농민 지도자의 죽음 이환권 2020.11.22 3
2058 11월엔 이우철 2020.11.22 3
2057 행운이 오는 31가지 방법 오경옥 2020.11.22 1
2056 활개치는 거리의 무법자들 이인철 2020.11.22 3
2055 연줄 김세명 2020.11.21 3
2054 선유도 연가 송병운 2020.11.21 2
2053 일반인도 갑질 대열에 서다 이인철 2020.11.21 2
» 항상 쫓기면서 사는 사람들 이인철 2020.11.21 1
2051 전주여, 움츠린 날개를 펴라 곽창선 2020.11.20 1
2050 할머니와 계란프라이 정근식 2020.11.20 3
2049 짧은 삶에 긴 여운으로 살자 두루미 2020.11.20 3
2048 죽음, 그 너머를 보더 한성덕 2020.11.2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