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줄

2020.11.21 19:27

김세명 조회 수:3

()

                김세명

 

 

   그렇게 서운할 수가 없었다. 연싸움에서 졌다. 끊어져 가물가물 산 너머로 사라져 간 연()을 보는 어린 내 마음은 아쉬웠다. 방패연과 실에 유리가루와 아교를 먹여 얼레에 감아 공을 들였건만 실이 끊어져 버렸다. 해는 저서 어두운데 연을 찾지 못하고 돌아온 날, 나는 심한 열로 꼬박 하루를 앓았다.

  남은 실을 얼레에 되감듯이 꿈을 먼 하늘에 날려 보낸 뒤, 허전한 마음으로 아쉬워하며 살아온 것이다. 줄이 끊어져 아득히 사라진 연 모습은 언제나 꿈으로 빈 하늘에 남아 있다.

  나는 그 뒤로 손수 연을 띄우지 못했다. 아니 띄우지 않았다. 어린 시절엔 남이 띄우는 연을 쳐다보고 아쉬워하며 보냈다. 언젠가 의젓한 나의 연을 소망의 실에 달아 멀리 실어 보내리라 꿈꾸다 보니 어느새 한 세월이 지났다.

 

   이성을 알 사춘기에 이웃 소녀에게 처음으로 느꼈던 연정도 연처럼 멀리 날아가 버렸다. 간혹 길에서 마주치는 소녀에게 짐짓 내 마음을 외면하면서 의젓한 걸음걸이로 지나치기 일쑤였지만 연신 후들거리는 가슴과 달아오르는 얼굴을 느꼈지만 아무런 말도 못했다. 가장 궁금한 것이 소녀의 마음이고 두려운 것은 나의 마음을  들키는 일이다. 내 마음을 숨긴 채 은근히 내 몸매를 과시하기도 했다. 꿈과 현실이 사람 사이가 왜 이다지도 먼가 생각하였다. 남이 띄우는 연처럼 바라보며 그리워하는 동안 소녀는 내 앞에서 영영 떠나고 말았다. 너무나 순진하고 용기 없는 나를 한 없이 미워하며 남대천 모래톱에 누워서 하늘을 보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주르르 흘렀다. 미련을 두고 군 생활을 하는 동안 한 번 끊어진 연은 되찾지 못하고 이내 거친 숨만 몰아쉬며 청춘을 보냈다. 사는 것이 끊어진 연줄처럼 허망한 가운데 좌절하였다. 직장에서도 줄 없이 사고무친으로 살아왔다. 사는 것도 줄이 있어야한다. 연줄은 성공할 기회를 가져다 주지만 나는 학연 지연등 아무런 연줄이 없다보니 거들떠 보지도 않는다. 사는 것이 그런거 였어··· 체념하면 살아 왔지만 나는 지금도 가끔 연을 날리는 꿈을 꾼다. 그리고 줄이 끊어진 채 산 너머로 사라지는 연의 모습을 본다. 꿈을 깨면 언제나 마음이 허전하다. 끊어진 연줄은 많은 인연들과 만나고 헤어지면서 내 마음도 무디어졌다. 나에게서 아주 떠나버린 것은 모두가 아름답다. 그래서 추억은 아름다운 것인가 보다.

   내가 처음 띄운 연줄이 끊어지지 않았던들 그것은 나의 기억속의 물체에 불과하다. 연줄의 끊어지는 아픔을 알았기에 나는 성숙해 질 수 있었고, 만남의 즐거움과 헤어짐의 아픔도 배웠기에 끊어진 연줄은 추억이고  아름다움이다.

 

                                (2019.8.18.)

주소: 전주시 완산구 견훤왕궁110. 101603

      (한옥마을 서해그랑블 아파트)

성명 : 김세명

연락처: 010-4657-7712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67 내 여동생 정근식 2020.11.25 1
2066 신판 효도잔치 김학 2020.11.25 1
2065 퇴계형한테 배울 게 더 많습니다 박정환 2020.11.25 2
2064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함석헌 2020.11.24 3
2063 백남인 수필집 발문 김학 2020.11.24 2
2062 일흔한 번째 생일 정석곤 2020.11.23 1
2061 낯선길 구연식 2020.11.23 1
2060 운칠기삼 박제철 2020.11.23 2
2059 어느 농민 지도자의 죽음 이환권 2020.11.22 3
2058 11월엔 이우철 2020.11.22 3
2057 행운이 오는 31가지 방법 오경옥 2020.11.22 1
2056 활개치는 거리의 무법자들 이인철 2020.11.22 3
» 연줄 김세명 2020.11.21 3
2054 선유도 연가 송병운 2020.11.21 2
2053 일반인도 갑질 대열에 서다 이인철 2020.11.21 2
2052 항상 쫓기면서 사는 사람들 이인철 2020.11.21 1
2051 전주여, 움츠린 날개를 펴라 곽창선 2020.11.20 1
2050 할머니와 계란프라이 정근식 2020.11.20 3
2049 짧은 삶에 긴 여운으로 살자 두루미 2020.11.20 3
2048 죽음, 그 너머를 보더 한성덕 2020.11.2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