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말을한국말답게

2021.01.11 18:49

고도원 조회 수:1

고도원의 아침편지
 
 
한국말을 한국말답게


한국말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한자말을 안 써야 하지 않습니다.
한국말만 정갈하거나 깨끗하거나 말끔하게
지켜야 하지 않습니다. 한자말을 쓰든 영어를 쓰든,
꼭 쓸 말을 제대로 살펴서 제자리에 알맞게 쓸 수
있어야 합니다. 한국말을 한국말답게 제대로
쓸 수 있을 때에, 영어를 한국말로 옮기든
한국말을 영어로 옮기든 제대로
올바로 알맞게 해낼 수 있어요.


- 최종규, 숲노래의《겹말 꾸러미 사전》중에서 -


* 한국말은
우리 한국 사람들의 모국어입니다.
이 모국어의 수준을 높이고 제대로 올바르게
쓸 수 있어야 영어도 중국어도 제대로 올바르게
쓸 수 있습니다. 한국말이 우선입니다. 한국말을
한국말답게 구사하는 능력이 먼저입니다.
그다음에 외국어를 배우고 익혀야
올바른 지식인, 지도자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습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27 계단 김세명 2021.01.14 1
2226 어머니와 솥뚜껑 구연식 2021.01.14 1
2225 합평회 유감 전용창 2021.01.14 3
2224 치매, 그 몹쓸 놈 안선숙 2021.01.14 2
2223 녹슨 주전자 안선숙 2021.01.13 3
2222 긍정적인 삶 김길남 2021.01.13 1
2221 산타의 선물 이우철 2021.01.12 1
2220 희수 유감 김세명 2021.01.12 1
2219 내가 이런 사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인철 2021.01.12 1
2218 구연식 수필집 발문 김학 2021.01.12 1
2217 제 눈의 들보부터 살펴라 두루미 2021.01.11 1
2216 2020년 우리 집 10대 뉴스 하광호 2021.01.11 1
» 한국말을한국말답게 고도원 2021.01.11 1
2214 아빠의 일생 전용창 2021.01.11 4
2213 나무난로 앞에서 윤근택 2021.01.11 1
2212 백두산온천 그리고 한하운의 금강산 온천 서호련 2021.01.10 4
2211 노래가 시대를 바꾸고 치유한다 고도원 2021.01.10 1
2210 겨울 나들이 이진숙 2021.01.10 2
2209 꿈을 꾼 후에 윤근택 2021.01.09 2
2208 코로나19 속에 맞는 성탄절 전용창 2021.01.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