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92
어제:
414
전체:
32,938

이달의 작가

침묵 앞에서

2018.01.03 08:27

Noeul 조회 수:38

침묵 앞에서 - 이만구(李滿九)
                           
고요함이 흐르는 마음속은 생각 끝에 텅 빈자리로 남아 아래로 더 아래로 가라앉는다. 온전히 휑하니 비운 병 속처럼 바람결에 맑은 속삭임 있다 

삶 속에서 하고픈 말 넘칠 때 다 털어내는 분주한 마음속에는 실없이 허전한 부풂이 있어 다음 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
                         
나무는 태생이 싹틀 때부터 살아 나갈 생명의 시간표대로 철 따라 혼자서 묵묵히 살아간다. 침묵 앞에서 할 말 있다 해도, 잠재우는 무언의 참을성으로 다음 해의 풍성한 열매 위하여, 안으로 뿌리로 동면을 준비하고 그 열매는 침묵의 무게를 답하리라 
                                                
나뭇가지 사이로 밤하늘 본다. 캄캄하고 머나먼 우주의 깊이는 태초의 폭풍이 지난 후, 다가서는 절전된 고요함 속에 감전되어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659
156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304
155 척척박사님 [1] Noeul 2018.08.20 111
154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9
153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152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151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3
150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149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4
148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147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146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46
145 삶, 노여워 말자 Noeul 2018.08.10 45
144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4
143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142 닭싸움 Noeul 2018.08.16 42
141 나무 그늘 Noeul 2018.10.04 42
140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139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41
138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