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21
전체:
16,927

이달의 작가

얼음땡

2018.01.06 07:24

Noeul 조회 수:33

얼음땡 - 이만구(李滿九)
                                                        
아침 안개 낀 공원을 거닐 때쯤이면
동네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들려오는     
왁자지껄 뛰노는 함성이 자자하다
땡~땡 두 번의 종소리가 울려 퍼지자  
다들 멈추고서 잠시 정막이 흐른다

로봇처럼 서서 한 동작 한마음으로 
한참을 서로 눈만 살펴 마주 보다가 
호각소리 호르륵호르륵 울려 나오자
마법이 풀린 듯이 새떼처럼 흩어진다
                                                 
떠들썩한 소란이 하늘 가득 퍼지고
귀 기울이면 어릴 적 향수의 소리다
꿈나무들의 합창이 백색소음 되어  
귀여운 새싹들의 희망으로 들려온다
                                                       
길 위에 은색 쿼터 하나 빛나고 있다 
얼름땡 하듯 잠시 걸음을 멈추고서 
"행운의 페니였으면 좋았을걸" 하고  
빵~빵 경적소리에 가던 길을 걷는다 
운수 좋은 날 아침 함성도 멀어져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제로와 무한대 [3] Noeul 2018.04.26 75
86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5
85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1
84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83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82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81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47
80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44
79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78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9
77 꿀 먹은 벙어리 [1] Noeul 2018.04.17 38
76 별들의 이야기 [2] Noeul 2018.05.12 37
75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6
74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36
73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6
72 산마을 칠면조 [2] Noeul 2018.01.06 36
71 그리움 먼 곳에서 Noeul 2018.05.24 35
70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35
69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5
68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