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21
전체:
16,927

이달의 작가

산마을 칠면조

2018.01.06 18:42

Noeul 조회 수:36

산마을 칠면조 - 이만구(李滿九)

남루한 까만 외투 차려입은 칠면조 
갸우뚱 몸짓하며 정월 아침나절에   
새끼 식솔 몇 데리고 산보를 나선다 

작년에 눈여겨보았던 커벙한 각설이 
기다란 목덜미 선, 휘둥그레진 눈 
싱거운 친구 명절에 용케도 살아있다
                                  
나무 그늘 밑을 말없이 서성이다가 
어제 산토끼 한 쌍 뛰놀 던 길 따라   
오던 길 다시 가며 먼 산을 바라본다 

돌아갈 산속 잃어버린 고향을 찾아 
오늘도 내일도 옛 기억을 더듬으며 
끝없는 향수는 또 한 살 나이를 더한다 

한 해를 헤쳐나갈 아무런 생각도 없이 
추레한 뒷모습을 하고 들새떼 따라 
해찰 많은 새끼들 이끌고 풀 속을 간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 고향의 여름꽃 Noeul 2018.06.17 5
86 몽고반점 Noeul 2018.06.14 9
85 바람이 가는 길 [1] Noeul 2018.06.12 30
84 오래된 수첩 Noeul 2018.06.09 15
83 보라색 나비의 꿈 Noeul 2018.06.08 27
82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44
81 아카시아 꽃길 Noeul 2018.05.31 25
80 모국어 한마디 [1] Noeul 2018.05.29 18
79 장미꽃은 지기 전에 Noeul 2018.05.28 16
78 저녁 햇살 스미다 [1] Noeul 2018.05.27 23
77 그리움 먼 곳에서 Noeul 2018.05.24 35
76 어머니의 초상 Noeul 2018.05.22 35
75 홍시 감나무 Noeul 2018.05.18 18
74 가을 낙엽송 Noeul 2018.05.17 17
73 별들의 이야기 [2] Noeul 2018.05.12 37
72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47
71 밤 하늘 야자수 Noeul 2018.05.04 32
70 다음 십 년 후에는 [1] Noeul 2018.05.04 35
69 오월의 산책 [1] Noeul 2018.05.01 20
68 고추잠자리와 나 Noeul 2018.04.29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