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134
전체:
6,714

이달의 작가

Noeul

 Chuck  선생님, 

노래와 가사 시 잘 감상했습니다.

풀잎과 이슬...나무와 태양...또 너와 나

그런 사랑과 그리움을 생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