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ck

     뜨게질을 하는 女子 / 고혜경


 

 

  170EB2144C5E8E6D44C383

Meyer von Bremen

 

 

 

  

 어머니의 자식이 어머니가 되면서 
세상이 가슴 속으로 들어왔다 

산 아래 피어난 꽃 마다 아픔이 있고 
손끝에 담겨진 情感 마다 눈물의 오색은 
피어 아름답다 

실타래의 어눌한 恨보다
한파 속에 절규하는 피 흘림의 세월 
한 올 한 올 구름 속을 빠져나갈 때까지 
둥근 산의 여인은 고통을 멈추지 않는다 

꽃 들이 피어날 때마다 
세상의 딸들은 어둠 속의 노래를 접고 
신축성에 이슬을 발라 매끈한 옷을 입고
그녀는 태양 아래 숨을 거두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