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243
전체:
13,794

이달의 작가

아! 그 사람은 가고

2018.04.13 09:16

Noeul 조회 수:56

아! 그 사람은 가고 - 이만구(李滿九)

당신이 마지막 잠드신 고향의 한 여름,     
한낮에 매미는 소리쳐 울었습니다  
당신 머리맡 칭얼거리는 어린 막내 
그 흐느낌이 자꾸 눈에 밟히어 갑니다

당신은 막 스물한 살의 준비도 없는 
나의 여린 청춘을 몹시도 흔들어 놓고   
말없이 그리 멀리 떠나가시었습니다  
그 해 여름 내내 나는 갈필을 못 잡고 
하루하루가 마냥 쓸쓸함뿐이었습니다  
   
그런 나는 어느덧 반백의 육순이 되고 
지금 아내 나이 또래였던 그때의 당신은  
늘 어디선가 한 번쯤은 볼 수 있을 것 같은 
그러다 두루 살피면 가고 없는 사람입니다 
그런 먹먹함이 이따금 씩 세월 속에서 
되살아나는 건 당신에게 갚을 길 없는 
나의 뼈아픈 불효가 아닌가 싶습니다 

여름이 오면, 당신은 늘 사진 속 모습으로 
아내가 차린 상 위에서 "아가 참 고맙다" 
그런 말씀도 없이 그저 웃고만 계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1
»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56
66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65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64 이월의 봄마중 Noeul 2018.02.17 38
63 산마을 칠면조 [2] Noeul 2018.01.06 36
62 하얀 밤을 지새우고 Noeul 2018.03.04 35
61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34
60 자작나무 뜨락 Noeul 2018.01.24 34
59 구름 나그네 Noeul 2018.02.26 34
58 산에 사는 송사리 Noeul 2018.04.09 33
57 얼음땡 [2] Noeul 2018.01.06 33
56 침묵 앞에서 [2] Noeul 2018.01.03 33
55 함박 웃음꽃 [2] Noeul 2018.04.15 33
54 길 위의 질경이 Noeul 2018.01.28 31
53 덜걱 다리 정류장 Noeul 2018.03.08 30
52 로키산의 봄 채비 Noeul 2018.02.07 30
51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30
50 마을 기차역 Noeul 2018.03.04 30
49 이몸은 파랑새 되어 Noeul 2018.02.24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