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6
어제:
20
전체:
24,701

이달의 작가

아! 그 사람은 가고

2018.04.13 09:16

Noeul 조회 수:69

아! 그 사람은 가고 - 이만구(李滿九)

당신이 마지막 잠드신 고향의 한 여름,     
한낮에 매미는 소리쳐 울었습니다  
당신 머리맡 칭얼거리는 어린 막내 
그 흐느낌이 자꾸 눈에 밟히어 갑니다

당신은 막 스물한 살의 준비도 없는 
나의 여린 청춘을 몹시도 흔들어 놓고   
말없이 그리 멀리 떠나가시었습니다  
그 해 여름 내내 나는 갈필을 못 잡고 
하루하루가 마냥 쓸쓸함뿐이었습니다  
   
그런 나는 어느덧 반백의 육순이 되고 
지금 아내 나이 또래였던 그때의 당신은  
늘 어디선가 한 번쯤은 볼 수 있을 것 같은 
그러다 두루 살피면 가고 없는 사람입니다 
그런 먹먹함이 이따금 씩 세월 속에서 
되살아나는 건 당신에게 갚을 길 없는 
나의 뼈아픈 불효가 아닌가 싶습니다 

여름이 오면, 당신은 늘 사진 속 모습으로 
아내가 차린 상 위에서 "아가 참 고맙다" 
그런 말씀도 없이 그저 웃고만 계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겨울 바다 Noeul 2018.10.14 11
129 이상한 우리 아빠 Noeul 2018.10.14 9
128 주기율표 암송 Noeul 2018.10.06 18
127 나무 그늘 Noeul 2018.10.04 31
126 섬진강 밤 풍경 Noeul 2018.10.03 20
125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32
124 적막 속에 그리움 묻다 Noeul 2018.09.28 32
123 별들의 이야기 [1] Noeul 2018.09.27 30
122 별 하나 지다 Noeul 2018.09.19 28
121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32
120 여창에 비친 석양 Noeul 2018.09.17 30
119 별 헤던 나무벤치 Noeul 2018.09.16 29
118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18.09.14 29
117 나무와 태양 Noeul 2018.09.14 35
116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
115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9.08 23
114 가을 속의 정적 Noeul 2018.09.07 21
113 운수 좋은 날 Noeul 2018.09.07 31
112 행복을 여는 순간들 [3] Noeul 2018.09.06 34
111 거미의 낮잠 Noeul 2018.09.0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