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86
어제:
414
전체:
32,932

이달의 작가

모국어

2018.04.25 21:46

Noeul 조회 수:19

모국어 - 이만구(李滿九)

하루의 침전된 밀어로                                  
조롱 속에 갇혀있던 모국어  
집으로 돌아오면 
마주 보며 온전히 쏟아낸다 

새들의 지저귐처럼
가나다라 아이우에오 
서로들 피로함도 잊은 채
마음 터놓고 소곤대고 있다
             
시를 쓰 듯 간결하게 
미리 정제된 외국어 표현                   
섞여 나오는 고향 악센트는 
오래전부터 쉬이 고칠 순 없었다 
                                            
별들이 반짝이는 밤 
우리의 쉼터 보금자리 
둥지로 찾아든 새들처럼 
이 밤도 밀도 있는 언어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예외는 있어 Noeul 2019.01.17 8
156 마음속의 줄금 Noeul 2019.01.14 8
155 툭 하고 던진 말 Noeul 2019.01.13 12
154 대숲을 걷다 Noeul 2019.01.12 11
153 고구마 꽃 피우렵니다 Noeul 2019.01.10 23
152 나무 그루터기 Noeul 2019.01.08 26
151 앞만 보고 사는 아이들 Noeul 2019.01.06 21
150 차창 밖에 비친 풍경 Noeul 2019.01.05 19
149 철새는 떠나가고 Noeul 2019.01.04 21
148 예방주사와 감기약 Noeul 2019.01.03 22
147 만추 Noeul 2018.12.30 21
146 수족관 속의 상어 Noeul 2018.12.29 17
145 나무 울타리 Noeul 2018.12.28 18
144 가는 해 며칠 남겨놓고 Noeul 2018.12.27 16
143 겨울 속의 봄날 Noeul 2018.12.25 18
142 노을 Noeul 2018.12.18 26
141 눈 오는 산길 Noeul 2018.12.16 24
140 달걀의 구도 Noeul 2018.12.11 25
139 겨울 자작나무 Noeul 2018.12.08 23
138 고향에 눈은 내리고 Noeul 2018.12.07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