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8
어제:
16
전체:
23,607

이달의 작가

모국어

2018.04.25 20:46

Noeul 조회 수:19

모국어 - 이만구(李滿九)

하루의 침전된 밀어로                                  
조롱 속에 갇혀있던 모국어  
집으로 돌아오면 
마주 보며 온전히 쏟아낸다 

새들의 지저귐처럼
가나다라 아이우에오 
서로들 피로함도 잊은 채
마음 터놓고 소곤대고 있다
             
시를 쓰 듯 간결하게 
미리 정제된 외국어 표현                   
섞여 나오는 고향 악센트는 
오래전부터 쉬이 고칠 순 없었다 
                                            
별들이 반짝이는 밤 
우리의 쉼터 보금자리 
둥지로 찾아든 새들처럼 
이 밤도 밀도 있는 언어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별 하나 지다 Noeul 2018.09.19 13
124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16
123 여창에 비친 석양 Noeul 2018.09.17 18
122 별 헤던 나무벤치 Noeul 2018.09.16 19
121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18.09.14 18
120 나무와 태양 Noeul 2018.09.14 29
119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37
118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9.08 22
117 가을 속의 정적 Noeul 2018.09.07 20
116 운수 좋은 날 Noeul 2018.09.07 31
115 행복을 여는 순간들 [3] Noeul 2018.09.06 33
114 거미의 낮잠 Noeul 2018.09.05 23
113 하늘, 바람, 그리고 구름 Noeul 2018.09.03 27
112 소박한 농부는 행복하다 Noeul 2018.09.03 28
111 물밥 식사 Noeul 2018.09.02 27
110 가을이 오는 소리 Noeul 2018.08.30 28
109 사랑의 화산 꽃 피우다 Noeul 2018.08.28 30
108 뿌리의 향기 Noeul 2018.08.27 31
107 외로운 별빛 Noeul 2018.08.25 37
106 내 혼은 고향 언덕에 Noeul 2018.08.23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