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0
어제:
34
전체:
26,729

이달의 작가

제로와 무한대

2018.04.26 13:33

Noeul 조회 수:79

제로와 무한대 - 이만구(李滿九)

우리가 셀 수 없을 만큼의 큰 숫자를
꼭 집어서 가장 큰 수라 할 수 있을까?
충분히 큰 숫자는 쉽게 무한대라 부른다
그러나, 아무것도 없는 공허의 표기는
무 자체, 아라비아 숫자 제로가 있다

삶은 득과 실 그리고 실과 득의 변화다
마냥 득일 수도 실인 경우는 드물다
그 반복을 서로 바꾸어 곱해 보면
1.1 × 0.9 = 0.9 × 1.1 = 99%이다
1.2 × 0.8 = 0.8 × 1.2 = 96%이다         
1.9 × 0.1 = 0.1 × 1.9 = 19% 등등...           
이런 변화의 연속은 결국 0%가 된다 

어쩌면, 서투른 주식 투자도 그리하고,
대다수 욕망과 대가의 관계도 그렇다 
태어나서 주어진 작은 수 하나로부터  
운 좋게 무한대를 얻었다 할지라도
빈손으로 돌아가는 우리 마지막 날         
예외 없이 모두 제로가 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제로와 무한대를 곱하면  
언제나 허무한 '0'로 표기된다는 명제를 
우리는 살면서 곰곰이 새겨 볼 일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2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473
141 척척박사님 [1] Noeul 2018.08.20 108
140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87
»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9
138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137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136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3
135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134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4
133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132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131 삶, 노여워 말자 Noeul 2018.08.10 45
130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44
129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4
128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127 닭싸움 Noeul 2018.08.16 42
126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125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
124 내 혼은 고향 언덕에 Noeul 2018.08.23 40
123 울 아버지 Noeul 2018.08.18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