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1
어제:
48
전체:
24,671

이달의 작가

연못 위에 보슬비

2018.05.31 22:32

Noeul 조회 수:53

연못 위에 보슬비 - 이만구(李滿九)

   보슬비 내리는 날, 소년은 무슨 일인지 우산도 없이 연못에 나와 앉아 있다. 조금은 논물이 밀려와 탁류에 퍼져가는 흙냄새. 머리카락에 다람 다람 매달려 있는 보슬비. 젖은 두 빰에 흘러내린다

   어제는 안방에서 들려오는 또 한 번의 울음소리. 눈물바람 핑 돌아, 코끝 시큰케 하는 어머니의 아픔. 누가 볼까 봐, 얼른 우물로 달려가, 대야에 물 부어 세수하였다

   연못 위 듬성듬성 떨어지는 빗방울. 작은 동그라미 그리고 간다. 사라지는 동그라미 속에 하나씩 던져 보내고 싶은 슬픔. 오늘은 슬픔이 눈물 되어, 눈물은 빗물 되어 하염없이 보슬비 내린다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동네 친구 만났다. 울 밑에 호박 넝쿨의 줄기 꺾어 물꼬 만들고 흙장난했다. 물끄러미 바라다보는 행길의 물구덩. 호박 대롱에서 펑펑 쏟아지는 빗물. 소년은 모처럼 웃음 지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111
129 척척박사님 [1] Noeul 2018.08.20 108
128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8
127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126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125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3
124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3
122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121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120 삶, 노여워 말자 Noeul 2018.08.10 45
119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4
118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117 닭싸움 Noeul 2018.08.16 42
116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115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
114 내 혼은 고향 언덕에 Noeul 2018.08.23 40
113 울 아버지 Noeul 2018.08.18 40
112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40
111 봄의 실루엣 Noeul 2018.02.17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