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22
어제:
68
전체:
24,489

이달의 작가

연못 위에 보슬비

2018.05.31 22:32

Noeul 조회 수:53

연못 위에 보슬비 - 이만구(李滿九)

   보슬비 내리는 날, 소년은 무슨 일인지 우산도 없이 연못에 나와 앉아 있다. 조금은 논물이 밀려와 탁류에 퍼져가는 흙냄새. 머리카락에 다람 다람 매달려 있는 보슬비. 젖은 두 빰에 흘러내린다

   어제는 안방에서 들려오는 또 한 번의 울음소리. 눈물바람 핑 돌아, 코끝 시큰케 하는 어머니의 아픔. 누가 볼까 봐, 얼른 우물로 달려가, 대야에 물 부어 세수하였다

   연못 위 듬성듬성 떨어지는 빗방울. 작은 동그라미 그리고 간다. 사라지는 동그라미 속에 하나씩 던져 보내고 싶은 슬픔. 오늘은 슬픔이 눈물 되어, 눈물은 빗물 되어 하염없이 보슬비 내린다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동네 친구 만났다. 울 밑에 호박 넝쿨의 줄기 꺾어 물꼬 만들고 흙장난했다. 물끄러미 바라다보는 행길의 물구덩. 호박 대롱에서 펑펑 쏟아지는 빗물. 소년은 모처럼 웃음 지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 겨울 바다 Noeul 2018.10.14 3
129 이상한 우리 아빠 Noeul 2018.10.14 3
128 주기율표 암송 Noeul 2018.10.06 12
127 나무 그늘 Noeul 2018.10.04 25
126 섬진강 밤 풍경 Noeul 2018.10.03 16
125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29
124 적막 속에 그리움 묻다 Noeul 2018.09.28 31
123 별들의 이야기 [1] Noeul 2018.09.27 30
122 별 하나 지다 Noeul 2018.09.19 28
121 길 위의 종이꽃 Noeul 2018.09.18 32
120 여창에 비친 석양 Noeul 2018.09.17 30
119 별 헤던 나무벤치 Noeul 2018.09.16 28
118 국화꽃 한 송이 Noeul 2018.09.14 29
117 나무와 태양 Noeul 2018.09.14 35
116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
115 어머니의 빨랫줄 Noeul 2018.09.08 23
114 가을 속의 정적 Noeul 2018.09.07 21
113 운수 좋은 날 Noeul 2018.09.07 31
112 행복을 여는 순간들 [3] Noeul 2018.09.06 34
111 거미의 낮잠 Noeul 2018.09.05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