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64
어제:
251
전체:
34,067

이달의 작가

연못 위에 보슬비

2018.05.31 23:32

Noeul 조회 수:54

연못 위에 보슬비 - 이만구(李滿九)

   보슬비 내리는 날, 소년은 무슨 일인지 우산도 없이 연못에 나와 앉아 있다. 조금은 논물이 밀려와 탁류에 퍼져가는 흙냄새. 머리카락에 다람 다람 매달려 있는 보슬비. 젖은 두 빰에 흘러내린다

   어제는 안방에서 들려오는 또 한 번의 울음소리. 눈물바람 핑 돌아, 코끝 시큰케 하는 어머니의 아픔. 누가 볼까 봐, 얼른 우물로 달려가, 대야에 물 부어 세수하였다

   연못 위 듬성듬성 떨어지는 빗방울. 작은 동그라미 그리고 간다. 사라지는 동그라미 속에 하나씩 던져 보내고 싶은 슬픔. 오늘은 슬픔이 눈물 되어, 눈물은 빗물 되어 하염없이 보슬비 내린다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동네 친구 만났다. 울 밑에 호박 넝쿨의 줄기 꺾어 물꼬 만들고 흙장난했다. 물끄러미 바라다보는 행길의 물구덩. 호박 대롱에서 펑펑 쏟아지는 빗물. 소년은 모처럼 웃음 지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9 황홀한 랑데부 update Noeul 2019.01.21 5
158 언덕 위에 오크나무 Noeul 2019.01.19 7
157 예외는 있어 Noeul 2019.01.17 13
156 마음속의 줄금 Noeul 2019.01.14 12
155 툭 하고 던진 말 Noeul 2019.01.13 16
154 대숲을 걷다 Noeul 2019.01.12 15
153 고구마 꽃 피우렵니다 Noeul 2019.01.10 28
152 나무 그루터기 Noeul 2019.01.08 27
151 앞만 보고 사는 아이들 Noeul 2019.01.06 22
150 차창 밖에 비친 풍경 Noeul 2019.01.05 21
149 철새는 떠나가고 Noeul 2019.01.04 22
148 예방주사와 감기약 Noeul 2019.01.03 24
147 만추 Noeul 2018.12.30 22
146 수족관 속의 상어 Noeul 2018.12.29 18
145 나무 울타리 Noeul 2018.12.28 20
144 가는 해 며칠 남겨놓고 Noeul 2018.12.27 17
143 겨울 속의 봄날 Noeul 2018.12.25 19
142 노을 Noeul 2018.12.18 26
141 눈 오는 산길 Noeul 2018.12.16 24
140 달걀의 구도 Noeul 2018.12.11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