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13
어제:
74
전체:
26,457

이달의 작가

바람이 가는 길

2018.06.12 10:16

Noeul 조회 수:63

바람이 가는 길 - 이만구(李滿九)

무심코 여름날에 한 길을 걷다가 
어디론가 흘러가는 바람 한 줄기
차가운 바람결 만난 적 있는가
그럼 멈추어 서 잠시 귀 기울이자 

한 겨울 훨훨 눈 날리는 산과 들 
시린 귀 여미고 등선을 오르면
하늘의 바람은 갈 길 앞세우고
달려와 쌓인 눈을 윙윙 날리었다
  
소나무 스치는 청정한 산 바람
들녘에서 땀 닦아주는 시원한 바람 
손님처럼 오는 얄궂은 눈물 바람 
바람은 늘 지향을 두고 왔다가 간다
                                               
계절마다 시간마다 바뀌는 바람도
어느 시각 어느 지점에 서있으면
언제나 스치는 길목을 따라 흐른다
눈을 뜨면 순리에도 그런 길이 있다

늘 움직이는 바람처럼 깨어나는 건 
빈 가슴 저편, 마음의 풍차 살피는 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0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419
139 척척박사님 [1] Noeul 2018.08.20 108
138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87
137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9
136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135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3
133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5
132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4
131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130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129 삶, 노여워 말자 Noeul 2018.08.10 45
128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44
127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4
126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125 닭싸움 Noeul 2018.08.16 42
124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123 바람이 가는 길 Noeul 2018.09.10 40
122 내 혼은 고향 언덕에 Noeul 2018.08.23 40
121 울 아버지 Noeul 2018.08.18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