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구의 문학서재






오늘:
93
어제:
275
전체:
41,701

이달의 작가

삶, 노여워 말자

2018.08.10 14:48

Noeul 조회 수:45

삶, 노여워 말자 - 이만구(李滿九)

   더불어 사는 세상. 사소한 일 쉽게 노여워 말일이다. 다시 할 수 있는 일이거나 힘들더라도 남 다른 노력으로 메울 수 있다면, 좀 속상할지라도 참고 마음 구겨지는 일 없도록 하자

   삶에서 진정 노여워해야 할 일은 정의가 무시되거나 양심 파는 일 아닌가. 그런 일들은 며칠 밤 마음 깊이 새기어 둘일. 단단한 마음과 깨끗한 몸가짐으로 돈독한 신앙처럼 오래 간직해야겠다

   살면서 슬프고 억만금으로도 해결할 수 없는 일 없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일. 어쩌면 가진 걸 다 잃었다 해도, 건강의 청신호와 사랑하는 이들 늘 볼 수 있다는 것 기쁘지 않은가
 
   행여, 어느 날 꿈속 꿀같이 달콤한 기억들, 영원의 사랑과 환한 과거와의 만남. 깨어난 잠, 그 환상의 아쉬움에 울고 있다면, 참 산다는 것 행복한 일 아닌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6 딱따구리의 욕망 [3] Noeul 2018.05.06 915
175 임피 가는 길 Noeul 2017.12.25 624
174 척척박사님 [1] Noeul 2018.08.20 112
173 제로와 무한대 [2] Noeul 2018.04.26 79
172 아! 그 사람은 가고 [4] Noeul 2018.04.13 69
171 강촌에 살라 하네 Noeul 2018.01.23 66
170 바람이 가는 길 [2] Noeul 2018.06.12 64
169 장미 한 송이 Noeul 2018.02.21 56
168 연못 위에 보슬비 [1] Noeul 2018.05.31 54
167 꽃샘추위 Noeul 2018.02.23 53
166 알파고 재판 Noeul 2018.04.20 50
165 꿀 먹은 벙어리 Noeul 2018.10.02 46
» 삶, 노여워 말자 Noeul 2018.08.10 45
163 박꽃 피는 하얀 마음 Noeul 2018.06.25 45
162 여름꽃 축제 Noeul 2018.04.20 44
161 닭싸움 Noeul 2018.08.16 42
160 나무 그늘 Noeul 2018.10.04 42
159 가을 속 기차여행 Noeul 2018.07.04 41
158 탱자나무 가시관 Noeul 2018.03.08 41
157 산속의 칠면조 [2] Noeul 2018.01.06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