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서영의문학서재






오늘:
4
어제:
1
전체:
4,708

이달의 작가

복사 빛

2020.02.03 02:00

안서영 조회 수:21

복사 ( )                                                                           

                                                                            안서영

 

 

내내 쫄았다

남의 손에 맡겨

다들 비켜가는데

젠장

내겐 이리 어렵나

마르고 타고 살갓 터지고

허리 빙빙 돌아가던 시간들

 

그의 놓아졌다면,

후회없이 죽어도 좋을

지독한 사랑 이라도

한번 볼걸

 

새순 유혹하는 봄볕

복사   부비고 부벼 대던

여린 계집 아이의

사랑에

흠뻑 취해나 볼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비숍(Bishop) 계곡 안서영 2019.02.08 15
28 윤슬 안서영 2019.02.01 778
27 그 분의 한숨 안서영 2019.02.08 263
26 세상의 아침 안서영 2019.02.01 28
25 사과꽃 그 흰빛- 어머니 [1] 안서영 2020.02.03 23
» 복사 빛 안서영 2020.02.03 21
23 고향 안서영 2019.01.24 16
22 요세미트애서,아이와 안서영 2020.02.03 14
21 야생화 들녁 안서영 2020.02.03 12
20 고향 11 안서영 2019.01.24 12
19 겨울 강 [1] 안서영 2020.02.03 10
18 디아스포라 안서영 2019.02.01 10
17 안서영 2019.02.08 9
16 십 일월 안서영 2020.02.03 7
15 새벽 강에는 -Prague의 새벽 안서영 2019.02.08 7
14 빙하기부터의 어느 역 驛이 아닐까 안서영 2020.02.03 6
13 나이 안서영 2020.02.03 6
12 북해,고도 안서영 2019.02.01 5
11 성령강림의 날에 -차이 안서영 2020.02.03 4
10 내가 사는 미국이라 부르는 나라 안서영 2020.02.0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