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문학관 메밀꽃필무렵 - 이효석

2015.03.26 17:43

arcadia 조회 수:722

TV문학관 메밀꽃필무렵 - 이효석
20314F4950121E5021D237
vod_high.gif   TV문학관 메밀꽃필무렵
20314F4950121E5021D237
vod_high.gif   TV문학관 메밀꽃필무렵 , 1967년
honybee.gif  이효석 원작 | 메밀꽃필무렵 - 김지미.박노식,김희갑

감독 : 이성구
출연 : 박노식,김지미,김희갑,허장강,도금봉

1339654950121E541BA2DA

- 줄거리 -
장이 서는 곳이면 어디든지 나타나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장돌뱅이 허생원
(박노식 분)은 평생을 함께 지내온 조선달(김희갑 분), 윤봉운(허장강 분)과 함께
오늘도 봉평장에서 장사를 하고 있다.

이제는 죽음을 눈앞에 둔 나이에도, 쇠약해질 대로 쇠약해진 몸을 이끌고
하루에도 몇 십리 길을 다녀야하는 처지지만, 평생을 장돌뱅이로 지내다보니
모아놓은 재산조차 변변치 않은 이들이다. 신세를 한탄하며 술이나 한잔하기
위해 충주집에 들린 세 사람은 충주댁이 젊은 장돌뱅이인 동이(이순재 분)와
놀아나는 것을 보게 되고, 괜스레 마음이 뒤틀린 허생원은 동이의 뺨따귀를
후려치고는 내쫓아버리고 만다.

그날, 메밀꽃 밭을 지나던 세 사람은 우연히 옛 추억을 떠올리다
허생원의 과거 이야기를 듣게 된다. 젊은 시절에도 봉평장에서 장돌뱅이를 하던
허생원은 숙기 없는 청년으로 한눈에 반해버린 송생원의 딸 분이(김지미 분)를
보고도 말 한마디 건네지 못하는 처지였는데, 어느 날 밤, 날씨가 더워 냇가를 찾았다가 목욕을 하고 있던 분이를 보고, 마음이 끌려 분이와 하룻밤을 지내게 된다.

이후, 허생원은 분이와 평생을 함께 살 생각으로 분이 아버지가 진 빚 삼백 냥을
벌기 위해 씨름판에 가기도 하고, 가지고 있던 나귀를 팔기도 한다. 겨우 돈을 구해
봉평에 온 허생원은 분이가 이미 빚 때문에 팔려갔다는 소식을 듣게 되고, 괴로움에 쌓여 아무 것도 손에 잡히지 않던 허생원은 장돌뱅이를 그만두고,
분이를 찾아 떠나게 된다. 분이를 찾아 떠돌아다니길 몇 해, 간간히 들리는 아이까지 딸린 아낙네가 분이라고 생각해 찾아가기도 하지만, 찾는 곳마다 분이 또한 이곳저곳으로 팔려 다녀 도무지 생사조차 알지 못하게 되자, 지친 허생원은 장돌뱅이로 돌아오고 만다.

그 후, 이렇게 평생을 장돌뱅이로 지내게 되었다는 허생원의 옛이야기가 끝이 나고,
다시 다음 장터로 이동을 하던 중, 몸이 쇠약했던 윤봉운이 숨을 거두게 되고,
아무 것도 없이 외롭게 죽어간 친구를 바라보던 조선달도 장돌뱅이 생활에 신물을
느끼고 집으로 돌아간다. 결국, 혼자 가야했던 길에 마침 함께 길을 나섰던 동이가
동행하게 되고, 쉬던 차에 허생원은 동이가 예전부터 어머니와 함께 떠돌아다녔고,
어머니 고향이 봉평이라는 말을 듣게 된다. 설마했던 허생원은 동이가 자신과 같은
왼손잡이라는 것을 보고는 확신에 차 동이의 어머니가 있다는 제천으로 함께 길을
향한다.

이효석 원작 '메밀꽃 필 무렵' 영화와 TV에서 제작 방영된 작품 중 최초의 작품.
이효석 선생은 1907년 태어났고 1942년 짧은 생애를 마무리했다.

114E0F4950121E4F068F0B

“울 여름 장(場)이란 애시당초 글러서, 해는 아직 중천에 있건만
장판은 벌써 쓸쓸하고 더운 햇발이 벌여놓은 전 휘장 밑으로 등줄기를 훅훅 볶는다.
마을 사람들은 거지반 돌아간 뒤요, 팔리지 못한 나뭇군패가 길거리에 궁싯거리고들 있으나 석윳병이나 받고 고깃마리나 사면 족할 이 축들을 바라고 언제까지든지
버티고 있을 법은 없다. 춥춥스럽게 날아드는 파리떼도 장난군 각다귀들도 귀치않다.

"달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 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9ee52fca3d582dd97ebc616cab4f8d94.jpg
1621904950121E533166B4
1734264950121E5320BC66

“장(場) 선 꼭 이런 날 밤이었네. 객줏집 토방이란 무더워서 잠이 들어야지.
밤중은 돼서 혼자 일어나 개울가에 목욕하러 나갔지.
봉평은 지금이나 그제나 마찬가지나 보이는 곳마다 메밀밭이어서
개울가가 어디 없이 하얀 꽃이야. 돌밭에 벗어도 좋을 것을,
달이 너무도 밝은 까닭에 옷을 벗으러 물방앗간으로 들어가지 않았나.
이상한 일도 많지. 거기서 난데없는 성 서방네 처녀와 마주쳤단 말이네.
봉평서야 제일가는 일색이었지.”

“팔자에 있었나 부지.”

아무렴 하고 응답하면서 말머리를 아끼는 듯이 한참이나 담배를 빨 뿐이었다.
메밀꽃 필 무렵 · 이효석

2009090301225_0.jpg

29세 허생원에게 있어 가장 기쁜 날이라면 나귀를 장만한 날이었다.
그 날을 잊을 수 없다. 그 이전에도 나귀에 짐을 싣고 장을 돌아다녔지만,
병으로 맥없이 죽자 새로 장만한 것이다. 몇 살 되지 않은 나귀를 ‘백근’이라
부르며 허생원은 좋아했었다. 백근이나 되는 짐도 문제없이 싣고 다니는
힘 좋은 나귀가 되라고 붙여준 이름이다.

후에야 허생원이라 부르기도 좋고 듣기도 좋은 별칭이 생겼지만, 젊은 날의
허생원은 그저 허곰보일 뿐이었다. 비록 혼자서 드팀전을 열어 열불나게 장을
돌아다니며 돈을 벌었지만, 얼굴엔 얽은 마마자국이 있는데다 여자 앞에서
지나치게 수줍음을 타서 제대로 된 계집 하나 물지를 못하였다. 함께 다니던
개똥이는 번질거리는 말로 여자를 잘도 후린다. 허생원은 부럽기도 했지만
재주가 없어서 번번이 여자에게 채였다.

백근이는 허생원의 말을 잘 따라주었다. 그야말로 백근도 넘는 짐을 척척
지고 다니며 산길이나 들길이나. 때로는 강에까지도 서슴없이 뛰어들었다.
젊은 날의 허생원은 장돌뱅이 삶을 빨리 그만두고 싶어했다. 어디 조그만 데
객주집이라도 열어서 마누라 얻고 자식 낳아 알뜰살뜰 사는 게 꿈이었다.
돈도 제법 벌렸다. 게다가 충주장에 가면 늘 어미와 함께 곡식을 팔러 나오는
금녀를 볼 수 있어 좋았다. 금녀도 허생원이 싫지 않은 눈치였다.

허생원은 제법 돈을 모았다. 조금만 이를 악물면 가게도 얻고, 금녀를 마누라로
얻을지 모르는 일이었다. 허생원은 충주장으로 가는 길에 백근이 목을 쓸며
오늘은 꼬옥 금녀에게 고백을 해야겠다고 생각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일이 꼬일려고 그랬는지, 금녀는 그새 다른 사람의 여자가 되어 있었다. 그것도 허랑방탕한 개똥이의 여자가 말이다. 허생원은 열이 치받았다. 감히 어쩌지도 못하고 뒤돌아 나온 허생원은 고향으로 돌아가 두문불출했다.

이미 부모님도 계시지 않고 늙은 당숙이 있을 뿐인 고향... 자그마한 객주집이라도
내야겠다고 마음먹고 있었던 고향이지만 허생원에게는 모든 것이 부질없이
느껴질 뿐이었다. 결국 허생원은 읍내에서 벌어진 투전판에 끼어들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재미가 있었다. 그러나 사흘이 지나자 허생원의 가게 밑천은 모두
깨져버리고 처음엔 허생원을 반겨 끌어들이고 빚까지 줬던 타짜들은, 허생원을
몰아세우며 당장 빚을 갚지 않으면 나귀라도 팔겠노라고 위협을 하고...

9ee52fca3d582dd97ebc616cab4f8d94.jpg

여름 장이란 애시당초에 글러서, 해는 아직 중천에 있건만 장판은 벌써 쓸쓸
하고 더운 햇발이 벌려 놓은 전 휘장 밑으로 등줄기를 훅훅 볶는다. 마을 사람들은 거지반 돌아간 뒤요, 팔리지 못한 나무꾼패가 길거리에 궁싯거리고들 있으나 석유병이나 받고 고깃마리나 사면 족할 이 축들을 바라고 언제까지든지 버티고 있을 법은 없다. 춥춥스럽게 날아드는 파리떼도 장난꾼 각다귀들도 귀찮다. 얼금뱅이요 왼손잡이인 드팀전의 허생원은 기어코 동업의 조선달을 나꾸어 보았다.

"그만 거둘까?"

"잘 생각했네. 봉평 장에서 한번이나 흐붓하게 사본 일 있었을까.
내일 대화 장에서나 한몫 벌어야겠네."

"오늘 밤은 밤을 새서 걸어야 될걸."

"달이 뜨렷다."

절렁절렁 소리를 내며 조선달이 그 날 산 돈을 따지는 것을 보고 허생원은
말뚝에서 넓은 휘장을 걷고 벌여놓았던 물건을 거두기 시작하였다. 무명 필과
주단 바리가 두 고리짝에 꼭 찼다. 멍석 위에는 천 조각이 어수선하게 남았다.

다른 축들도 벌써 거진 전들을 걷고 있었다. 약빠르게 떠나는 패도 있었다.
어물장수도 땜장이도 엿장수도 생강장수도 꼴들이 보이지 않았다. 내일은
진부와 대화에 장이 선다. 축들은 그 어느 쪽으로든지 밤을 새며 육칠십 리
밤길을 타박거리지 않으면 안 된다. 장판은 잔치 뒷마당같이 어수선하게 벌어지고 술집에서는 싸움이 터져 있었다. 주정꾼 욕지거리에 섞여 계집의 앙칼진 목소리가 찢어졌다. 장날 저녁은 정해 놓고 계집의 고함 소리로 시작되는 것이다.

"생원, 시침을 떼두 다 아네…… 충줏집 말야."
계집 목소리로 문득 생각난 듯이 조선달은 비죽이 웃는다.

"화중지병이지. 연소패들을 적수로 하구야 대거리가 돼야 말이지."

"그렇지두 않을걸. 축들이 사족을 못 쓰는 것두 사실은 사실이나, 아무리
그렇다곤 해두 왜 그 동이 말일세, 감쪽같이 충줏집을 후린 눈치거든."

"무어 그 애숭이가? 물건 가지고 낚었나 부지. 착실한 녀석인 줄 알었더니."

"그 길만은 알 수 있나…… 궁리 말구 가보세나그려. 내 한턱 씀세."

그다지 마음이 당기지 않는 것을 쫓아갔다. 허생원은 계집과는 연분이 멀었다.
얼금뱅이 상판을 쳐들고 대어 설 숫기도 없었으나 계집 편에서 정을 보낸 적도
없었으나, 쓸쓸하고 뒤틀린 반생이었다. 충줏집을 생각만 하여도 철없이 얼굴이 붉어지고 발밑이 떨리고 그 자리에 소스라쳐 버린다. 충줏집 문을 들어서 술좌석에서 짜장 동이를 만났을 때에는 어찌 된 서슬엔지 발끈 화가 나버렸다.

상 위에 붉은 얼굴을 쳐들고 제법 계집과 농탕치는 것을 보고서야 견딜 수
없었던 것이다. 녀석이 제법 난질꾼인데 꼴사납다. 머리에 피도 안 마른 녀석이 낮부터 술 처먹고 계집과 농탕이야. 장돌뱅이 망신만 시키고 돌아다니누나.
그 꼴에 우리들과 한몫 보자는 셈이지. 동이 앞에 막아서면서부터 책망이었다.
걱정두 팔자요 하는 듯이 빤히 쳐다보는 상기된 눈망울에 부딪칠 때, 결김에 따귀를 하나 갈겨 주지 않고는 배길 수 없었다. 동이도 화를 쓰고 팩하게 일어서기는 하였으나, 허생원은 조금도 동색하는 법 없이 마음먹은 대로 다 지껄였다 ―
어디서 주워 먹은 선머슴인지는 모르겠으나, 네게도 아비 어미 있겠지.
그 사나운 꼴 보면 맘 좋겠다. 장사란 탐탁하게 해야 되지, 계집이 다 무어야,
나가거라, 냉큼 꼴 치워.

그러나 한마디도 대거리하지 않고 하염없이 나가는 꼴을 보려니, 도리어 측은히 여겨졌다. 아직도 서름서름한 사인데 너무 과하지 않았을까 하고 마음이 섬?해졌다. 주제도 넘지, 같은 술손님이면서도 아무리 젊다고 자식 낫세 되는 것을 붙들고 치고 닦아세울 것은 무어야, 원. 충줏집은 입술을 쫑긋하고 술 붓는 솜씨도 거칠었으나, 젊은애들한테는 그것이 약이 된다나 하고 그 자리는 조 선달이 얼버무려 넘겼다. 너 녀석한테 반했지? 애숭이를 빨문 죄 된다. 한참 법석을 친 후이다. 담도 생긴데다가 웬일인지 흠뻑 취해 보고 싶은 생각도 있어서 허 생원은 주는
술잔이면 거의 다 들이켰다. 거나해짐을 따라 계집 생각보다도 동이의 뒷일이
한결같이 궁금해졌다. 내 꼴에 계집을 가로채서는 어떡할 작정이었누 하고, 어리석은 꼬락서니를 모질게 책망하는 마음도 한 편에 있었다. 그러기 때문에 얼마나 지난 뒤인지 동이가 헐레벌떡거리며 황급히 부르러 왔을 때에는, 마시던 잔을
그 자리에 던지고 정신 없이 허덕이며 충줏집을 뛰어나간 것이었다.

"생원 당나귀가 바를 끊구 야단이에요."

"각다귀들 장난이지 필연코."

짐승도 짐승이려니와 동이의 마음씨가 가슴을 울렸다.
뒤를 따라 장판을 달음질하려니 거슴츠레한 눈이 뜨거워질 것 같다.

"부락스러운 녀석들이라 어쩌는 수 있어야죠."

"나귀를 몹시 구는 녀석들은 그냥 두지는 않는걸."

019008011_L.jpg

반평생을 같이 지내 온 짐승이었다. 같은 주막에서 잠자고, 같은 달빛에 젖으면서 장에서 장으로 걸어다니는 동안에 이십 년의 세월이 사람과 짐승을 함께 늙게
하였다. 까스러진 목 뒤 털은 주인의 머리털과도 같이 바스러지고, 개진개진
젖은 눈은 주인의 눈과 같이 눈꼽이 흘렀다. 몽당비처럼 짧게 쓸리운 꼬리는,
파리를 쫓으려고 기껏 휘저어 보아야 벌써 다리까지는 닿지 않았다.
닳아 없어진 굽을 몇 번이나 도려내고 새 철을 신겼는지 모른다. 굽은 벌써
더 자라나기는 틀렸고 닳아 버린 철 사이로는 피가 빼짓이 흘렀다. 냄새만
맡고도 주인을 분간하였다. 호소하는 목소리로 야단스럽게 울며 반겨한다.

어린아이를 달래듯이 목덜미를 어루만져 주니 나귀는 코를 벌름거리고 입을 투르르거렸다. 콧물이 튀었다. 허생원은 짐승 때문에 속도 무던히는 썩였다. 아이들의 장난이 심한 눈치여서 땀 배인 몸뚱어리가 부들부들 떨리고 좀체 흥분이 식지 않는 모양이었다. 굴레가 벗어지고 안장도 떨어졌다. 요 몹쓸 자식들, 하고 허생원은 호령을 하였으나 패들은 벌써 줄행랑을 논 뒤요 몇 남지 않은 아이들이 호령에 놀라 비슬비슬 멀어졌다.

"우리들 장난이 아니우. 암놈을 보고 저 혼자 발광이지."
코흘리개 한 녀석이 멀리서 소리를 쳤다.

"고 녀석 말투가."

"김첨지 당나귀가 가버리니까 왼통 흙을 차고 거품을 흘리면서
미친 소같이 날뛰는걸. 꼴이 우스워 우리는 보고만 있었다우. 배를 좀 보지."   
아이는 앵돌아진 투로 소리를 치며 깔깔 웃었다. 허생원은 모르는 결에 낯이 뜨거워졌다. 뭇 시선을 막으려고 그는 짐승의 배 앞을 가려 서지 않으면 안 되었다.

"늙은 주제에 암새를 내는 셈야, 저놈의 짐승이."
아이의 웃음소리에 허 생원은 주춤하면서 기어코 견딜 수 없어 채찍을 들더니 아이를 쫓았다.

"쫓으려거든 쫓아 보지. 왼손잡이가 사람을 때려."

줄달음에 달아나는 각다귀에는 당하는 재주가 없었다.
왼손잡이는 아이 하나도 후릴 수 없다. 그만 채찍을 던졌다.
술기도 돌아 몸이 유난스럽게 화끈거렸다.

"그만 떠나세. 녀석들과 어울리다가는 한이 없어.
장판의 각다귀들이란 어른보다도 더 무서운 것들인걸."

조 선달과 동이는 각각 제 나귀에 안장을 얹고 짐을 싣기 시작하였다.
해가 꽤 많이 기울어진 모양이었다.

드팀전 장돌이를 시작한 지 이십 년이나 되어도 허생원은 봉평 장을 빼논 적은
드물었다. 충주 제천 등의 이웃 군에도 가고, 멀리 영남 지방도 헤매이기는 하였으나 강릉쯤에 물건 하러 가는 외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군내를 돌아다녔다.
닷새만큼씩의 장날에는 달보다도 확실하게 면에서 면으로 건너간다.
고향이 청주라고 자랑삼아 말하였으나 고향에 돌보러 간 일도 있는 것 같지는
않았다. 장에서 장으로 가는 길의 아름다운 강산이 그대로 그에게는 그리운
고향이었다. 반날 동안이나 뚜벅뚜벅 걷고 장터 있는 마을에 거지반 가까웠을 때, 거친 나귀가 한바탕 우렁차게 울면 ― 더구나 그것이 저녁녘이어서 등불들이
어둠 속에 깜박거릴 무렵이면 늘 당하는 것이건만 허 생원은 변치 않고 언제든지 가슴이 뛰놀았다.

젊은 시절에는 알뜰하게 벌어 돈푼이나 모아 본 적도 있기는 있었으나, 읍내에
백중이 열린 해 호탕스럽게 놀고 투전을 하고 하여 사흘 동안에 다 털어 버렸다. 나귀까지 팔게 된 판이었으나 애끊는 정분에 그것만은 이를 물고 단념하였다.
결국 도로아미타불로 장돌이를 다시 시작할 수밖에는 없었다. 짐승을 데리고
읍내를 도망해 나왔을 때에는 너를 팔지 않기 다행이었다고 길가에서 울면서
짐승의 등을 어루만졌던 것이었다. 빚을 지기 시작하니 재산을 모을 염은 당초에 틀리고 간신히 입에 풀칠을 하러 장에서 장으로 돌아다니게 되었다.

호탕스럽게 놀았다고는 하여도 계집 하나 후려 보지는 못하였다.
계집이란 좀 쌀쌀하고 매정한 것이었다. 평생 인연이 없는 것이라고 신세가
서글퍼졌다. 일신에 가까운 것이라고는 언제나 변함 없는 한 필의 당나귀였다.
그렇다고는 하여도 꼭 한 번의 첫 일을 잊을 수는 없었다.
뒤에도 처음에도 없는 단 한 번의 괴이한 인연! 봉평에 다니기 시작한
젊은 시절의 일이었으나 그것을 생각할 적만은 그도 산 보람을 느꼈다.

"달밤이었으나 어떻게 해서 그렇게 됐는지 지금 생각해도 도무지 알 수 없어."

허 생원은 오늘 밤도 또 그 이야기를 끄집어내려는 것이다.
조 선달은 친구가 된 이래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 왔다. 그렇다고 싫증을 낼 수도 없었으나 허 생원은 시침을 떼고 되풀이할 대로는 되풀이하고야 말았다.

"달밤에는 그런 이야기가 격에 맞거든."

조 선달 편을 바라는 보았으나 물론 미안해서가 아니라 달빛에 감동하여서였다. 이지러는 졌으나 보름을 가제 지난 달은 부드러운 빛을 흐붓이 흘리고 있다.
대화까지는 칠십 리의 밤길, 고개를 둘이나 넘고 개울을 하나 건너고 벌판과 산길을 걸어야 된다. 달은 지금 긴 산허리에 걸려 있다. 밤중을 지난 무렵인지 죽은 듯이 고요한 속에서 짐승 같은 달의 숨소리가 손에 잡힐 듯이 들리며, 콩포기와
옥수수 잎새가 한층 달에 푸르게 젖었다.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이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다.

붉은 대궁이 향기같이 애잔하고 나귀들의 걸음도 시원하다. 길이 좁은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타고 외줄로 늘어섰다. 방울 소리가 시원스럽게 딸랑딸랑
메밀밭께로 흘러간다. 앞장선 허 생원의 이야기 소리는 꽁무니에 선 동이에게는 확적히는 안 들렸으나, 그는 그대로 개운한 제 멋에 적적하지는 않았다.

019008005_L.jpg

"장 선 꼭 이런 날 밤이었네. 객주집 토방이란 무더워서 잠이 들어야지.
밤중은 돼서 혼자 일어나 개울가에 목욕하러 나갔지. 봉평은 지금이나 그제나
마찬가지나 보이는 곳마다 메밀밭이어서 개울가가 어디 없이 하얀 꽃이야.
돌밭에 벗어도 좋을 것을, 달이 너무도 밝은 까닭에 옷을 벗으러 물방앗간으로
들어가지 않았나. 이상한 일도 많지. 거기서 난데없는 성 서방네 처녀와
마주쳤단 말이네. 봉평서야 제일가는 일색이었지."

"팔자에 있었나 부지."

아무렴 하고 응답하면서 말머리를 아끼는 듯이 한참이나 담배를 빨 뿐이었다.
구수한 자줏빛 연기가 밤기운 속에 흘러서는 녹았다.

"날 기다린 것은 아니었으나 그렇다고 달리 기다리는 놈팽이가 있는 것두 아니었네. 처녀는 울고 있단 말야. 짐작은 대고 있었으나 성 서방네는 한창 어려워서
들고날 판인 때였지. 한 집안 일이니 딸에겐들 걱정이 없을 리 있겠나.
좋은 데만 있으면 시집도 보내련만 시집은 죽어도 싫다지…… 그러나 처녀란
울 때같이 정을 끄는 때가 있을까. 처음에는 놀라기도 한 눈치였으나 걱정 있을 때는 누그러지기도 쉬운 듯해서 이럭저럭 이야기가 되었네…… 생각하면 무섭고도 기막힌 밤이었어."

"제천인지로 줄행랑을 놓은 건 그 다음날이었나?"

"다음 장도막에는 벌써 온 집안이 사라진 뒤였네. 장판은 소문에 발끈 뒤집혀
고작해야 술집에 팔려가기가 상수라고 처녀의 뒷공론이 자자들 하단 말이야.
제천 장판을 몇 번이나 뒤졌겠나. 하나 처녀의 꼴은 꿩 궈먹은 자리야.
첫날밤이 마지막 밤이었지. 그때부터 봉평이 마음에 든 것이 반평생을 두고
다니게 되었네. 평생인들 잊을 수 있겠나."

"수 좋았지. 그렇게 신통한 일이란 쉽지 않어. 항용 못난 것 얻어 새끼 낳고,
걱정 늘고 생각만 해두 진저리나지…… 그러나 늘그막바지까지 장돌뱅이로
지내기도 힘드는 노릇 아닌가? 난 가을까지만 하구 이 생애와두 하직하려네.
대화쯤에 조그만 전방이나 하나 벌이구 식구들을 부르겠어.
사시장철 뚜벅뚜벅 걷기란 여간이래야지."

"옛 처녀나 만나면 같이나 살까……
난 거꾸러질 때까지 이 길 걷고 저 달 볼 테야."
산길을 벗어나니 큰길로 틔어졌다.
꽁무니의 동이도 앞으로 나서 나귀들은 가로 늘어섰다.

"총각두 젊겠다, 지금이 한창 시절이렷다. 충줏집에서는 그만 실수를 해서
그 꼴이 되었으나 섧게 생각 말게."

"처 천만에요. 되려 부끄러워요. 계집이란 지금 웬 제격인가요.
자나깨나 어머니 생각뿐인데요."
허생원의 이야기로 실심해한 끝이라 동이의 어조는 한풀 수그러진 것이었다.

"애비 에미란 말에 가슴이 터지는 것도 같았으나 제겐 아버지가 없어요.
피붙이라고는 어머니 하나뿐인걸요."

"돌아가셨나?"

"당초부터 없어요."

"그런 법이 세상에."
생원과 선달이 야단스럽게 껄껄들 웃으니, 동이는 정색하고 우길 수밖에는 없었다.

"부끄러워서 말하지 않으려 했으나 정말예요. 제천 촌에서 달도 차지 않은 아이를 낳고 어머니는 집을 쫓겨났죠. 우스운 이야기나, 그러기 때문에 지금까지 아버지 얼굴도 본 적 없고, 있는 고장도 모르고 지내 와요."

고개가 앞에 놓인 까닭에 세 사람은 나귀를 내렸다. 둔덕은 험하고 입을
벌리기도 대견하여 이야기는 한동안 끊겼다. 나귀는 건듯하면  미끄러졌다.
허 생원은 숨이 차 몇 번이고 다리를 쉬지 않으면 안 되었다. 고개를 넘을 때마다 나이가 알렸다. 동이 같은 젊은 축이 그지없이 부러웠다. 땀이 등을 한바탕 쪽 씻어 내렸다.

고개 너머는 바로 개울이었다. 장마에 흘러 버린 널다리가 아직도 걸리지 않은
채로 있는 까닭에 벗고 건너야 되었다. 고의를 벗어 띠로 등에 얽어매고 반 벌거숭이의 우스꽝스런 꼴로 물 속에 뛰어들었다. 금방 땀을 흘린 뒤였으나 밤 물은 뼈를 찔렀다.

"그래, 대체 기르긴 누가 기르구?"

"어머니는 하는 수 없이 의부를 얻어 가서 술장사를 시작했죠.
술이 고주래서 의부라고 전망나니예요. 철들어서부터 맞기 시작한 것이
하룬들 편할 날 있었을까. 어머니는 말리다가 채이고 맞고 칼부림을 당하곤
하니 집 꼴이 무어겠소. 열여덟 살 때 집을 뛰쳐나와서부터 이 짓이죠."

"총각 낫세론 심이 무던하다고 생각했더니 듣고 보니 딱한 신세로군."


019008012_L.jpg

물은 깊어 허리까지 찼다. 속 물살도 어지간히 센 데다가 발에 채이는 돌멩이도 미끄러워 금시에 훌칠 듯하였다. 나귀와 조 선달은 재빨리 거의 건넜으나
동이는 허 생원을 붙드느라고 두 사람은 훨씬 떨어졌다.

"모친의 친정은 원래부터 제천이었던가?"

"웬걸요, 시원스리 말은 안 해주나 봉평이라는 것만은 들었죠."

"봉평? 그래 그 아비 성은 무엇인구?"

"알 수 있나요. 도무지 듣지를 못했으니까."

"그 그렇겠지."  
하고 중얼거리며 흐려지는 눈을 까물까물하다가 허 생원은 경망하게도 발을 빗
디디었다. 앞으로 고꾸라지기가 바쁘게 몸째 풍덩 빠져 버렸다. 허비적거릴수록 몸을 걷잡을 수 없어 동이가 소리를 치며 가까이 왔을 때에는 벌써 퍽으나 흘렀었다. 옷째 쫄딱 젖으니 물에 젖은 개보다도 참혹한 꼴이었다.
동이는 물 속에서 어른을 해깝게 업을 수 있었다. 젖었다고는 하여도
여윈 몸이라 장정 등에는 오히려 가벼웠다.

"이렇게까지 해서 안됐네. 내 오늘은 정신이 빠진 모양이야."

"염려하실 것 없어요."

"그래 모친은 아비를 찾지는 않는 눈치지?"

"늘 한번 만나고 싶다고는 하는데요."

"지금 어디 계신가?"

"의부와도 갈라져 제천에 있죠. 가을에는 봉평에 모셔 오려고 생각 중인데요.
이를 물고 벌면 이럭저럭 살아갈 수 있겠죠."

"아무렴, 기특한 생각이야. 가을이렷다?"

동이의 탐탁한 등허리가 뼈에 사무쳐 따뜻하다.
물을 다 건넜을 때에는 도리어 서글픈 생각에 좀더 업혔으면도 하였다.

"진종일 실수만 하니 웬일이오, 생원."
조 선달은 바라보며 기어코 웃음이 터졌다.

"나귀야. 나귀 생각하다 실족을 했어. 말 안 했던가.
저 꼴에 제법 새끼를 얻었단 말이지. 읍내 강릉집 피마에게 말일세.
귀를 쫑긋 세우고 달랑달랑 뛰는 것이 나귀 새끼같이 귀여운 것이 있을까.
그것 보러 나는 일부러 읍내를 도는 때가 있다네."

"사람을 물에 빠치울 젠 딴은 대단한 나귀 새끼군."

허생원은 젖은 옷을 웬만큼 짜서 입었다. 이가 덜덜 갈리고 가슴이 떨리며
몹시도 추웠으나 마음은 알 수 없이 둥실둥실 가벼웠다.

"주막까지 부지런히들 가세나. 뜰에 불을 피우고 훗훗이 쉬어.
나귀에겐 더운 물을 끓여 주고. 내일 대화 장 보고는 제천이다."

"생원도 제천으로?"

"오래간만에 가보고 싶어. 동행하려나, 동이?"

나귀가 걷기 시작하였을 때 동이의 채찍은 왼손에 있었다.
오랫동안 아둑시니같이 눈이 어둡던 허생원도 요번만은 동이의 왼손잡이가
눈에 띄지 않을 수 없었다.

걸음도 해깝고 방울 소리가 밤 벌판에 한층 청청하게 울렸다.
달이 어지간히 기울어졌다.


top.gif

댓글 0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말러 교향곡 5번 ‘아다지에토’ - 베니스의 미로를 흐르는 선율 arcadia 2015.06.22 514
공지 [한 컷의 과학] 지구는 또 있을까 ~ 노벨상 1 - 15 回 arcadia 2015.06.14 328
공지 음악, 나의 위안 ·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arcadia 2015.06.03 299
공지 리스트 ‘두 개의 전설’ · 프란치스코의 기적을 소리로 arcadia 2015.06.03 320
공지 버클리문학회초청 문학캠프 특강의 소감 · 이용욱 교수 [1] 유봉희 2015.05.08 348
공지 용재 오닐의 슬픈노래 中 ‘장미와 버드나무’ arcadia 2015.05.04 508
공지 모차르트 ‘편지 이중창’ - 산들바람의 노래 arcadia 2015.04.28 614
공지 '음악이 있는 아침' - Alice Sara Ott plays Chopin arcadia 2015.03.30 461
» TV문학관 메밀꽃필무렵 - 이효석 arcadia 2015.03.26 722
공지 TV문학관 소나기 - 황순원 원작 arcadia 2015.03.25 1029
공지 ‘봄비’… 김소월 유봉희 2015.03.20 1826
공지 미당탄생100년 - '바이칼' 호숫가 돌칼 外 arcadia 2015.01.18 448
공지 특집다큐 - 玆山魚譜 200주년 新자산어보 2부작 arcadia 2014.12.24 247
공지 겨울왕국 - Frozen - Let It Go 유봉희 2014.05.01 281
공지 버클리문학산행 ㆍ Mt.Tamalpais & Bear Valley 유봉희 2013.02.11 1059
공지 2014'시인들이뽑는시인상'수상(유봉희·한기팔) [1] 유봉희 2014.09.26 560
공지 2014 '시인들이뽑는시인상' 시상식장에서 - 유봉희 유봉희 2014.12.14 446
공지 슈만 - 여름날의 평화 (Sommerruh ) [1] ivoire 2011.06.03 1441
공지 Steinbeck Center / Berkeley Literature [1] 유봉희 2010.07.23 1103
공지 윤동주 문학의 밤 - 버클리 문인들 [1] 유봉희 2009.09.08 1282
공지 Fine Art Exhibition · 유제경 展 [2] 유봉희 2009.06.18 1548
공지 MOM's Paintings / 어머니의 오솔길 · 유봉희 [1] 유봉희 2009.04.20 1422
공지 Wallnut's Spring / Ducks & Egg Hunting'09 [1] 유봉희 2009.04.15 1018
공지 인생덕목 (人生德目) /김수환 추기경 말씀 [1] 양승희 2009.02.27 1128
공지 Bear Creek Trail [1] 유봉희 2008.12.30 1349
공지 Earth and Environment arcadia 2009.01.06 1064
공지 산와킨강 · San Joaquin River-&-Wallnut [1] 유봉희 2008.10.25 1600
공지 [KBS 시가 있는 음악세계] 소금화석 [1] Amellia 2007.06.07 1615
공지 내 별에 가다 [1] 박영호 2006.10.01 1355
643 Karunesh eubonghee 2018.05.25 20
642 Secret Garden-poeme [1] eubonghee 2018.05.20 18
641 Leo Rojas 유봉희 2018.05.10 410
640 한국일보 기사 (손수락기자) 유봉희 시집 출간 [2] eubonghee 2018.02.10 63
639 Landscapes 유봉희 2017.08.08 58
638 Patagonia 유봉희 2017.08.06 303
637 17 Most Unreal Rock Formations [1] 유봉희 2017.07.04 105
636 Amazing Places on Our Planet [4] 유봉희 2017.05.09 94
635 송정란입니다 [1] 송정란 2016.07.16 92
634 영원한 순간 Everlasting Moments arcadia 2015.04.28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