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교
2017.12.02 17:00

998524335A179A3E1F98F4고요를 향해 정지의 순간

흩날으는 동안 피곤한 어깨

잎에 기대 쉬고 있어요. 

위 여기 아래 그리고 하늘, 땅과 지하

3박자 아름다움의 극치

-친구 태영의 작품 공유합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