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ck

              봄비에게 / 이해인


 

봄비, 꽃비, 초록비
노래로 내리는 비 

 


우산도 쓰지 않고
너를 보러 나왔는데
그렇게 살짝 나를 비켜가면
어떻게 하니?

 

그렇게 가만가만 속삭이면

어떻게 알아듣니?


늘 그리운 어릴적 친구처럼
얘, 
나는 너를 좋아한단다


조금씩 욕심이 쌓여
딱딱하고 삐딱해진 내 마음을
오늘은 더욱 보드랍게 적셔주렴


마음 설레며
감동할 줄 모르고


화난 듯 웃지 않는
심각한 사람들도
살짝 간지러 웃겨주렴


조금씩 내리지만
깊은말 하는 너를
나는 조금씩 닮고 싶단다


얘, 나도 너처럼
많은 이를 적시는
고요한 노래가 되고 싶단다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108
어제:
211
전체:
244,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