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
2018.05.09 15:06

알래스카의 5월

조회 수 4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래스카의 5

 

잔설 녹여 덧칠하는 햇살의 붓질 따라

연푸른 바람 타고 청둥오리 날아들어

그윽이 연두혈 젖는 초록 사랑 신열 인다

 

언 밤 품어 녹인 열정 나긋한 바람 안고

봄병 도져 피어나는 사랑꽃 지천이다

햇살에 호린 그리움 아지랑이로 펴오르고

 

햇볕이 향기 품고 머무는 자리마다

푸나무 신명 나서 새소리로 흥얼댄다

눈산은 제 몸사르며 밤늦도록 해 밝히고

 

고사리 연어 떼가 봄물결 몰고 오고

녹색 아침 일찍 나와 달뜬 하루 부산한데

*매킨리 *잠자는 여인 흰 눈 뜨고 기다린다




 

*잠자는 여인(Sleeping Lady) : 앵커리지 서편 바다 쪽에 있는 잠자는 여인이란 전설의 산. 옛 거인국의 미소녀 스시트나(Susitna)는 전쟁에 나간 연인을 기다리다 지쳐 잠이 들었고, 얼마 후 그가 전사했다는 소식이 왔지만, 마을 사람들은 차마 그녀를 깨우지 못해, 풀꽃이불을 만들어 덮어주고 그녀가 잠에서 깨어나지 않도록 하늘에 빌었다는 슬픈 전설이 깃든 산이다. 그녀는 지금도 꿈속에서 하얀 밤 - 백야(白夜)를 맞고 있다.


*매킨리(Mount McKinley) : 알래스카 데날리 국립공원에 있는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높은 해발 6,194m의 산. 알래스카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알래스카 산맥의 주 봉우리이다. 5월에 앵커리지에서 보는 맥킨리 산은 햇빛에 흰 눈이 반사되어 장관을 이룬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설 김태수 약력 동아줄 김태수 2016.11.11 322
149 칼럼 한국의 등단제도 이대로 둘 것인가?[재미수필 12년 14집] 동아줄 2012.01.12 1273
148 수필 행시(시조) 짓기[맑은누리문학 13년 신년호] 동아줄 2012.11.10 845
147 수필 김일석 씨의 ‘수평’을 읽고 / 동아줄 김태수 동아줄 김태수 2012.01.02 808
146 커피 종이컵[미주문학 신인상, 11년 가을호] 동아줄 2011.12.05 790
145 수필 사람을 담는 그릇[재미수필 12년 14집] 동아줄 2011.12.05 785
144 수필 어떤 시가 좋은 시인가?[현대문학사조 2016년 여름호] 동아줄 2011.12.05 777
143 수필 오늘을 잘 살자 김태수 2011.12.05 769
142 칼럼 즐기는 골프를 하려면[퓨전수필 12년 겨울호] 동아줄 2012.06.28 762
141 Paper Coffee cup 동아줄 김태수 2011.12.26 734
140 동창 카페[맑은누리문학 14년 여름호] 동아줄 2012.08.18 707
139 말[맑은누리문학 12년 여름호] 동아줄 2011.12.05 687
138 수필 미끄러운 세상[재미수필 신인상, 11년 13집][중부문예 13년 2월, 25호] 동아줄 2011.12.05 683
137 눈꽃[맑은누리문학 13년 신년호] 동아줄 2012.07.09 680
136 삐딱이와 바름이[맑은누리문학 12년 여름호] 동아줄 2012.01.10 670
135 행시 세월이 가면/첫사랑[12년 사이버 문학공모전 장려상] 동아줄 2012.09.21 665
134 Love for the wild flowers by the wind (바람의 들꽃 사랑) 동아줄 김태수 2011.12.09 648
133 수필 볼링 경기[현대수필 13년 여름호] 동아줄 2013.04.02 636
132 사우나(미주문학 13년 여름호) 동아줄 2012.08.04 617
131 가로등[나성문학 12년 창간호] 동아줄 2012.02.23 605
130 자강불식(自强不息) 동아줄 김태수 2012.01.21 6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88
어제:
88
전체:
65,9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