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조
2018.05.09 15:06

알래스카의 5월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알래스카의 5

 

잔설 녹여 덧칠하는 햇살의 붓질 따라

연푸른 바람 타고 청둥오리 날아들어

그윽이 연두혈 젖는 초록 사랑 신열 인다

 

언 밤 품어 녹인 열정 나긋한 바람 안고

봄병 도져 피어나는 사랑꽃 지천이다

햇살에 호린 그리움 아지랑이로 펴오르고

 

햇볕이 향기 품고 머무는 자리마다

푸나무 신명 나서 새소리로 흥얼댄다

눈산은 제 몸사르며 밤늦도록 해 밝히고

 

고사리 연어 떼가 봄물결 몰고 오고

녹색 아침 일찍 나와 달뜬 하루 부산한데

*매킨리 *잠자는 여인 흰 눈 뜨고 기다린다




 

*잠자는 여인(Sleeping Lady) : 앵커리지 서편 바다 쪽에 있는 잠자는 여인이란 전설의 산. 옛 거인국의 미소녀 스시트나(Susitna)는 전쟁에 나간 연인을 기다리다 지쳐 잠이 들었고, 얼마 후 그가 전사했다는 소식이 왔지만, 마을 사람들은 차마 그녀를 깨우지 못해, 풀꽃이불을 만들어 덮어주고 그녀가 잠에서 깨어나지 않도록 하늘에 빌었다는 슬픈 전설이 깃든 산이다. 그녀는 지금도 꿈속에서 하얀 밤 - 백야(白夜)를 맞고 있다.


*매킨리(Mount McKinley) : 알래스카 데날리 국립공원에 있는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높은 해발 6,194m의 산. 알래스카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알래스카 산맥의 주 봉우리이다. 5월에 앵커리지에서 보는 맥킨리 산은 햇빛에 흰 눈이 반사되어 장관을 이룬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소설 김태수 약력 동아줄 김태수 2016.11.11 328
149 시조 홀몸 노인[2015 샘터 10월호] 동아줄 김태수 2015.10.20 46
148 수필 행시(시조) 짓기[맑은누리문학 13년 신년호] 동아줄 2012.11.10 863
147 수필 해외 봉사활동이 꿈[제2회 8만시간디자인공모전 최우수상] 동아줄 김태수 2013.10.25 421
146 시조 해바라기 동아줄 김태수 2017.04.12 51
145 칼럼 함께하는 한인사회 표어 공모전 심사평 동아줄 김태수 2016.09.28 27
144 행시 한솔 동아줄 김태수 2016.05.14 26
143 칼럼 한국의 등단제도 이대로 둘 것인가?[재미수필 12년 14집] 동아줄 2012.01.12 1288
142 시조 행시 폭풍은 지나가고[퓨전수필 12년 겨울호] 동아줄 2012.12.17 399
141 시조 행시 퍼즐 맞추기다 동아줄 김태수 2017.10.12 39
140 시조 행시 토론토 중앙일보 5주년 축하 시조[토론토 중앙일보 17년 8/25] 동아줄 김태수 2017.08.27 52
139 행시 탁발 동아줄 김태수 2014.01.03 228
138 시조 콩나물[제17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맑은누리 2016 신년호0 동아줄 김태수 2015.08.28 197
137 콩나물 동아줄 2012.05.31 444
136 커피 종이컵[미주문학 신인상, 11년 가을호] 동아줄 2011.12.05 800
135 시조 칼[미주한국일보 문예공모전 시 부문 가작 수상작] 동아줄 김태수 2017.08.17 51
134 수필 친구[2013 미주 문학세계 22호, 2014 맑은누리문학 신년호) 동아줄 김태수 2013.12.30 496
133 춘정 동아줄 2012.05.15 461
132 시조 행시 추석 명절 동아줄 2014.09.15 131
131 시조 청풍명월 의림지[2015 전국의병문학작품 공모전, 응모작] 동아줄 김태수 2015.09.15 229
130 시조 행시 지리산[뉴욕문학 24집, 2014년] 동아줄 2015.01.13 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9
어제:
59
전체:
69,8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