뚫려서...시원한

2018.03.02 11:31

김영교 조회 수:320

이산해선생님:


떡국 드셨죠? 구정도 지났죠? 

오늘 3월 2일 금, 이아침에 선생님 글을 만났지요!

좋은 글은 가슴을 확 뚫는 plumbing의 drainer 역활,

막힐 때 마다 기대하지요!



댓글 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 축하드립니다 [1] 서경 2017.04.10 383
» 뚫려서...시원한 [2] 김영교 2018.03.02 320
3 진즉에 오실 분이 이제 김영교 2017.04.17 280
2 문학서재 개설을 축하드립니다!!^^ file 오연희 2017.04.10 260
1 선물 [1] 김영교 2017.08.17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