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2018.06.08 09:32

순이야 조회 수:15

이렇게 서재에 들어올 수 있다니 놀랍습니다 정국희 시인을 좋아하는 사람인데... 너무 반갑습니다. 한밤중에 찾아온 손님인데 인삿말도 할 수 있는 권리를 주시네요. 회원가입도 묻지 않고요. 정국희 시인님 더욱 좋은 시 많이 쓰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이재순 드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 신발 뒷굽을 자르다 [2] file 정국희 2017.03.18 1324
78 한국은 file 오연희 2009.10.21 511
77 안녕 김경애 2009.11.11 461
76 시집 감사 함니다 최상준 2009.06.08 457
75 Thinking of you... Miri Lee 2010.02.05 448
74 뭐하ㅡ니? 경애 2009.11.30 447
73 다시 한 번 구자애 2009.05.30 441
72 멸치젖 이주희 2009.11.16 434
71 update Miri Lee 2009.12.03 419
70 말에 꽃 피던 날 김영교 2012.01.19 417
69 호랑이해 축하! 이기윤 2010.01.04 405
68 맨살의 나무 숲에서 박영숙 2009.09.10 402
67 무척이나 매력적인 국희씨 ! ! ! 송명희 2009.01.01 396
66 새해입니다. 경안 2009.01.02 395
65 말씀대로 file 오연희 2009.08.10 386
64 맨살나무 끼리 남정 2009.05.30 383
63 thank you for your email Miri Lee 2009.11.28 381
62 Just want to say hi~ Miri 2009.11.23 369
61 삶에 감동 느낀 참새 종파 2010.08.23 362
60 한해 보내며 새해 맞는 인사차 禮訪 종파 이기윤 2008.12.22 345

회원:
1
새 글:
0
등록일:
2015.03.19

오늘:
5
어제:
22
전체:
35,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