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501
어제:
1,913
전체:
2,319,690


나는 본 적이 없다

2014.10.01 17:03

차신재 조회 수:32

나는 본 적이 없다
       -죽음의 계곡에서-
            차신재

탄성이 침묵으로 되돌아오는
광활한 신神의 솜씨를 보았다.
거침없이 쏟아지는 사막의 열기 속에
미소 지으며 앉아 있는 자연의 품위
그렇게 당당하고 눈부신 자태는 본 적이 없다.

거대한 돌산 가슴 가슴에 접힌 주름
세월의 아픈 흔적을 보았다
참다 참다 불덩어리로 터트려버린
열정과 노여움의 깊은 상처도 보았다
그렇게 지축을 흔드는 큰 울음은 본 적이 없다

모래와 돌 틈 사이사이 힘겹게 뿌리박고
앙상한 가시 몸에
혼신의 꽃을 피우는
풀잎들의 뼈아픈 삶을 보았다
그렇게 목숨을 바쳐 일어서는 것은 본 적이 없다

밤하늘엔
구석구석 날카롭게 꿰뚤어 보는
수억의 눈동자가 있었다

어둠이 오면
땅위의 혼들 모두 하늘로 올라
별이 되는 것일까
그렇게 형형하고 두려운 눈빛은 본 적이 없다

밤새도록 바람의 언어로 쓴 시詩가
아침마다 사막에 놓여 있었다
먼 수평선을 흔드는 깊고 푸른 파도와
금빛 비단 위를 흐르는 감미로운 선율
그렇게 영혼을 울리는 시詩는 본 적이 없다

아! 그렇게 가득한
무언의 탄성이 있는 곳
나는
나는 본 적이 없다

 
Never Have I seen
    -At Death Valley, CA-
                        Cha SinJae

Exclamations turn into silence
In the vast God's workmanship that I saw
In the sweltering desert heat that poured down without any restraint
Nature sits in her poise, smiling
Never have I seen such regal dignity, such a brilliant posture

Those wrinkles crumpled in every hearts of mammoth stone mountains
They are painful scars of times that I saw
After enduring and enduring, erupted into fire balls
Those wounds of fervor and anger, I also saw
Never have I seen such great bleating that shakes the axis of the earth

Rooted forcibly into crevices of sands and stones
On scraggy and thorny bodies, bearing flowers with all their souls and mights
I have seen insurmountably painful lives of those plants
Never have I seen such survival of total dedication and devotion

In the night sky
Keen-eyed sharp staring through every nook and corner
Were hundreds of millions of eyes

When darkness falls
All the souls on the ground rising into sky
Do they become stars
Never have I seen such piercing and dreadful eyes.

Poems written all night long with the words of wind
Were there every morning upon the desert
The deep and blue waves that shake far away horizon
The mellifluous sound that flows upon golden silk
Never have I seen such poems that move souls to tears

Ah! the place
Where silent exclamations fill the space  
Never,
Never have I seen.

*데스벨리 -캘리포니아에 있는 사막 -"죽음의 계곡"
Sitelink( http://www.newlifeforum.us/xe/index.php?mid=poetryboard&page=2&document_srl=3698 ) 에 가면 위의 시를 동영상으로 만든 것을 볼 수 있음.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Thou art worthy, O Lord, to receive glory and honour and power:
for thou hast created all things, and for thy pleasure they are and were created.
주님이신 우리 하느님 하느님은 영광과 영예와 권능을 누리실 만한 분이십니다.
주님께서는 모든 것을 창조하셨고 만물이 주님의 뜻에 의해서 생겨났고 또 존재합니다." - 요한의 묵시록 Revelation 4: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7 작은 돌 하나 차신재 2014.10.01 19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