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31
어제:
1,422
전체:
2,306,622


그 사람, 야채장수

2014.10.01 17:07

차신재 조회 수:10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날마다 용달차에
푸른 밭 가득 펼쳐놓고
배추, 무우 있어요!
파, 마늘, 각종 야채 있어요!
들판의 바람처럼 외치는 그 사람

빈 몸으로
검은 그림자 딛고 서서
하루에도 몇 번씩 하늘을 향해
빛의 알갱이를 더듬는
한때는 무역회사 사장이었다는 그 사람

이 골목 저 골목 구부러져
앞이 보이지 않는 캄캄한 길
어쩌다
젖어 무거운 생
힘겨워 비틀거려도
꿈 하나는 청양고추 같이 매운 그 사람

슬픔처럼 별이 돋아나는 밤
가끔씩 붉어지는 눈동자
새어나오는 한숨 꾹꾹 밀어 넣으며
매일 아침 다시 싱싱하게 일어서는
참으로 눈부신
그 사람, 야채장수.
.        
The Man, A Greengrocer,
              Cha SinJae

Everyday on a delivery van
After spreading a full green field out
Cabbages, radishes here!
Onions, garlic, all sorts of veggies here!
The man shouts as if he's the wind of the field

All alone
Standing on a black shadow
So many times in a day looking upward to the sky
Groping for some grains of light
The man once said to be a trading company's president.

This alley that alley bent crookedly
Dark roads hard to see ahead
How so
A heavy burdened wet life
Fatigued and staggering yet
The man whose dream is as hot as a red hot CheongYang pepper

Nights when stars rise as sorrow itself
Eye balls that become blood shot sometimes
Suppressing sighs that seek outlets
Every morning rising again afresh
Really brilliant
The man, a greeengrocer.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7 작은 돌 하나 차신재 2014.10.01 19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