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20
어제:
1,422
전체:
2,306,611


노을

2014.10.01 17:09

차신재 조회 수:9

노을
                 차신재

누가
저토록
질펀한 울음으로
하늘을 채우는가

무엇이
타다 남은 시간을
저토록
몸부림치게 하는 가

언제쯤이면
편안히 바라 볼 수 있으려냐
저 낭자한 피
저 시뻘건 울부짖음

 
Sunset
                 Cha SinJae

Who does
So much
With slush wailing
Fill the sky?

What does
Force the hours of ember
So much
To writhe in agony?

About when
Could we comfortably behold
Those spattered blood
And that crimson red wailing.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이 게시물을 Twitter Facebook Deliciou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7 작은 돌 하나 차신재 2014.10.01 19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