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932
어제:
799
전체:
2,067,105


보름달

2014.10.01 16:16

차신재 조회 수:11


보름달
         차신재

그대 앞에 서면
자꾸만 빌고 싶어 진다

뒤뜰 장독대 위에
정한수 떠 놓고
두 손 가득 달빛 모아 비시던
외할머니 하얀 모습
보름달
그 둥근 얼굴로 살아오신다.

낭비한 시간 너무 많아
가슴 속 빈자리 너무 많고
미워한 사람 너무 많아
사랑해야 할 사람 너무 많은
가슴 속 무성한 가시덤불

외할머니 정갈한 그 두 손 되어
빌고 또 빌면
맑고 깨끗해질까
보름달을 보면
자꾸 빌고 싶어진다

Full Moon
              Cha SinJae

When I stand facing You
I feel like to beg pardon with no end

Upon the JangDockDae* stand at back yard
Offering a bowlful of clean water
Full moonlight in two hands rubbing to beg
My maternal grandmother's white figure
Full moon
Comes alive in the round face.

Wasted time too many
Empty spaces in my heart so many
People I hated too many
People I had to love so many
Thorny bush in the heart too thickly grown

Be those two neat hands of my maternal grandmother
If I beg rubbing hands again and again
Will I become clear and clean?
When I see full moon
I feel like to beg pardon with no end.

* A platform for crocks of sauces and condiments
which traditional Korean families keep at their back yard.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Come now, and let us reason together, saith the LORD:
though your sins be as scarlet, they shall be as white as snow;
though they be red like crimson, they shall be as wool.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오너라! 우리가 서로 변론하자.
너희의 죄가 주홍빛과 같다 하여도 눈과 같이 희어질 것이며,
진홍빛과 같이 붉어도 양털과 같이 희어질 것이다." - 이사야 Isaiah 1:1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
10367 대나무 숲에서 차신재 2014.10.0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