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43
어제:
1,425
전체:
2,264,829


까치 소식

2014.10.01 16:17

차신재 조회 수:8

까치 소식
          차신재

아침에 창을 열었더니
야자나무 위에
까치 두 마리 앉아있다

깍깍거릴 때 마다
산냄새 흙냄새
갖가지 풀꽃 냄새
마구 쏟아져 들어 온다

파도소리 매미소리
생미역 깻잎 옥수수 냄새까지
흠뻑 젖어있는 걸 보니
어머니가 보내신 게 분명하다

옥수수 생미역 유난히 좋아하던 나
팔십이 넘으셔도 잊지 않으시고
먼 길 떠나는 까치 날개에
고향을 얹어 보내셨나보다

내 걱정일랑 마라시며
손사래 치시던 아픈 미소도
까치 등에 업혀왔다.

Magpie Tidings
              Cha SinJae

When I opened the window in the morn
Upon a palm tree
Two magpies sit there

Wock ,wock, wock-a wock, as they sing
Mountain air, earthy smell
All sorts of plant flower smell
Gush out, pour in.

Sounds of waves, and cicadas
Even smell of raw seaweed, sesame leaves  and even corns
All there soaked wet
No doubt mom must have sent them

Even at the age of 80s, not forgetting me
Who love especially corn, raw seaweed
Upon wings of  those magpies embarking a long journey
Mom must have laid my hometown as well.

Even the sad smile she wore waving her hands
Saying don't worry about me at all
Was brought upon the backs of magpies.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 Koreans consider magpies to be a sign of good luck.
The magpie singing [or  crying to Korean minds] means a happy heralding of a  welcome guest who must be coming on that day.

 
"How excellent is thy lovingkindness, O God!
therefore the children of men put their trust under the shadow of thy wings.
They shall be abundantly satisfied with the fatness of thy house;
and thou shalt make them drink of the river of thy pleasures.
For with thee is the fountain of life: in thy light shall we see light.
하나님, 주님의 한결같은 사랑이 어찌 그리 값집니까? 사람들이 주님의 날개 그늘 아래로 피하여 숨습니다.
주님의 집에 있는 기름진 것으로 그들이 배불리 먹고, 주님이 그들에게 주님의 시내에서 단물을 마시게 합니다.
생명의 샘이 주님께 있습니다. 우리는 주님의 빛을 받아 환히 열린 미래를 봅니다." - 시편 Psalm 36: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7 작은 돌 하나 차신재 2014.10.01 19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