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782
어제:
3,148
전체:
2,314,300


추억 여행

2014.10.01 17:23

차신재 조회 수:8

추억 여행
           차신재

벽장에 처박혀 있던 낡은 상자를 열었다
낯 익은 얼굴들, 누렇게 뜬 추억의 편린
방안 가득 채우며 들어선다

70년 전의 젊은이가 성큼 걸어 나온다
이목구비 수려한 청년 시아버님
지금은 90이 넘어 앙상하게 휘어진 몸
힘 없이 풀어진 눈빛
썰렁하게 와 닿는 바람이 허전하다.

목단 꽃같이 어여쁘던 친정 어머니
돌쟁이 나를 안은 스물두살이 마냥 행복하다
청대 같은 남편 맹장염으로 묻고
까맣게 떠내려 온 수십 년
더는 어쩔 수 없는 쇠잔한 팔십 구비
내 가슴 맨살에 예리한 칼금을 긋는다.

남편과 나와 형제들의 유년과 청춘이
풋보리처럼 펄럭이는 사이로
낙엽 하나 둘 슬며시 내린다

주례 앞에 서 있는 남편과 나
딱딱하게 굳어있는 긴장
귀여워라
고단한 삶의 흔적이 없는 저 얼굴
    
세 아이들이 차례차례 걸어 나온다
첫째에서 셋째까지의
출생 백일 생일 입학 졸업 그리고 결혼
햇살마저 춤추게 하던 부산하던 날들
그립고 고맙다

깜빡하는 순간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었다
물기 빠져 시큰거리는 무릎 위에
가슴 떨리게 돋아 난 새파란 싹들
하부지 함니
꽃잎 보다 더 이쁜 입술이 나풀거린다.

밤 깊은 줄 모르고
사진첩 속을 더듬고 다니는
나는
오래오래 목마른 물망초다

A Trip Down Memory Lane
                               Cha SinJae

A worn out box discarded in the closet, I opened
Familiar faces, sickly yellowish glimpses of memory
Loomed filling the entire room.

A young man of 70 years ago, strode out
My father in law, with so well formed feature
Now a skinny bent body past way over 90s
Loosened feeble glances
A chilly wind felt gave me empty feeling.

My own mother who was so pretty like a peony
So happy looking at age 22, holding me, one year old.
Buried her green bamboo like husband died of appendicitis
Floated so far down for a few decades
A decayed eighty years old, no more to decay further
Left a sharp knife mark on my heart's bare skin.

Childish years and youth of my husband, me and my brothers
Flauting like green barleys, and in the midst
Autumn leaves fall furtively one after another

My husband and I in front of the officiator of our marriage
Stress hardened faces
So adorable.
Those faces without any trace of  exhausting life

Three kids walked out one by one
Births, 100th days, birthdays, school admissions, graduations and  marriages
From the first to the third
Those bustling days when even sunbeam looked dancing
I miss them, and  am grateful

In a blinking moment,
We became grandpa and grandma
On my dried  tingling knees
New green shoots, budded to my thrill
Gran-pa, Gran-ee..
Lips prettier than flowers flutter...

Not realizing it's already deep in the night
Groping still into my photo albums
I remained for long hours as a thirsty "Forget-Me-Not"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The days of our years are threescore years and ten;
and if by reason of strength they be fourscore years,
yet is their strength labour and sorrow; for it is soon cut off, and we fly away.
So teach us to number our days, that we may apply our hearts unto wisdom.
인생은 기껏해야 칠십 년, 근력이 좋아야 팔십 년, 그나마 거의가 고생과 슬픔에 젖은 것,
날아가듯 덧없이 사라지고 만다.
   ...
우리에게 날수를 제대로 헤아릴 줄 알게 하시고 우리의 마음이 지혜에 이르게 하소서."
- 시편 Psalm 90:10,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7 작은 돌 하나 차신재 2014.10.01 19
10386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