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42
어제:
1,346
전체:
2,259,114


어머니의 못

2014.10.01 16:32

차신재 조회 수:8

어머니의 못
             차신재

액자 하나 제대로 못 거는
내 서툰 못질이
남편 따라 미국으로 오면서는
어머니 가슴에
커다란 대못 하나
야무지게 잘도 박았습니다.

바람 불고 비 오는 날이나
햇볕 쨍쨍 맑은 날에도
언제나 젖어 있던 그 못자리

수 십년
그 못에 겹겹이 걸어두신 그리움
뼛속을 드나드는 그 무게로
하얗게 휘었던 몸

지금은
해돋는 바닷가 언덕에서
젖었던 시간 꺼내어 말리고 계시겠지요

너는 내 가슴에
못 같은 건
절대로 박은 적 없다고
피 같은 건
더 더욱 흘리게 한적 없다고
손사래 저으시던 어머니

Mother's Spike
           Cha SinJae

A picture frame can't be hung properly
With my poor nailing skill.
Yet accompanying my husband to the States
On mother's heart,
a  large spike
I pegged down so well and firmly.
 
On windy days or rainy days
Even on those days when the sun shone so brightly
The spike spot remained wet all the time

For a few decades
Hanging layer upon layer the longings on that spike
The weight piercing even to the bones
Body bent to white

Now
On the hill near the sun rising beach
Mom must take out those wet hours to dry

You did never never
Peg any such thing
As a spike on my heart
Neither let any
Such as blood to shed, no, no, no...
Mom used to wave her hands.

Translation by YouShine@youshine.com 번역: 유샤인

http://www.youshineblog.com/xe/index.php?mid=poetry&page=4&document_srl=44121 <=여기에 가면 시인이 위의 시를 직접 낭독하는 것을 비디오로 볼 수 있음

"Can a woman forget her sucking child,
that she should not have compassion on the son of her womb?
yea, they may forget, yet will I not forget thee.
Behold, I have graven thee upon the palms of my hands;
thy walls are continually before me.
여인이 어찌 그 젖 먹는 자식을 잊겠으며
자기 태에서 난 아들을 긍휼히 여기지 않겠느냐
그들은 혹시 잊을지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아니할 것이라.
내가 너를 내 손바닥에 새겼고 너의 성벽이 항상 내 앞에 있도다  "
- 이사야 Isaiah 49:15-1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87 작은 돌 하나 차신재 2014.10.01 19
» 어머니의 못 차신재 2014.10.01 8
10385 어머니의 꽃 차신재 2014.10.01 8
10384 소호에서 차신재 2014.10.01 8
10383 추억 여행 차신재 2014.10.01 8
10382 강물 차신재 2014.10.01 12
10381 어머니의 방 차신재 2014.10.01 8
10380 까치 소식 차신재 2014.10.01 8
10379 보름달 차신재 2014.10.01 11
10378 외로운 방 차신재 2014.10.01 9
10377 거울 앞에서 차신재 2014.10.01 7
10376 부끄러운 일 차신재 2014.10.01 9
10375 노을 차신재 2014.10.01 9
10374 한 마디 말 차신재 2014.10.01 13
10373 그 사람, 야채장수 차신재 2014.10.01 10
10372 새해 아침에 차신재 2014.10.01 8
10371 선창에서 차신재 2014.10.01 12
10370 나는 본 적이 없다 차신재 2014.10.01 32
10369 이 가을에는 차신재 2014.10.01 10
10368 두고 온 여름 차신재 2014.10.0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