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54
어제:
632
전체:
1,961,726


조회 수 2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산동네 비둘기 떼 / 성백군

 

 

해 뜬 직후

매일 동산 산동네를 찾아오는 비둘기 떼

활강하는 날갯짓이 눈부시다

 

이 지붕 저 지붕

산모퉁이 외진 집까지 두루 돌아

꼼꼼히 살피고

이 형편 저 형편 이런 사정 저런 사정 다 챙긴 후

사는 데 보태쓰라고 빛을 뿌린다

 

비록

돈은 아니지만

거기에는 명예도 권세도 없지만

돈 때문에 망하고

명예나 권세 때문에 추하게 되고 감옥 가는 일은 없을 것이니

욕심껏 탐해도 된다고

세상 사느라 진 허기를 메워준다

 

빛 가운데서 살면 가난이야 하겠지만

어차피 죽을 때는 다 내려놓고 가는 인생

그래도 요즘 세상에는 열심히 일하면 밥은 굶지 않을 테니

죄짓지 말고 밝게 살라고

아침 비둘기 떼

반짝반짝 산동네 위에 빛을 뿌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4 물구나무서기 하늘호수 2018.02.22 1
1273 모래의 고백(연애편지) 강민경 2018.02.21 5
1272 나의 변론 강민경 2018.02.14 6
1271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2.13 7
1270 이러다간 재만 남겠다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2.04 75
1269 이끼 같은 세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24 9
1268 거리의 악사 강민경 2018.01.23 4
1267 숨은 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1.18 3
1266 가로등 불빛 강민경 2018.01.15 3
1265 황혼에 핀꽃 강민경 2018.01.04 8
1264 산기슭 골바람 하늘호수 2018.01.04 8
1263 탄탈로스 산닭 강민경 2017.12.18 68
1262 별천지 하늘호수 2017.12.12 70
1261 대낮인데 별빛이 강민경 2017.12.08 72
1260 밥 타령 하늘호수 2017.12.01 69
1259 작은 꽃 강민경 2017.11.27 68
1258 상현달 강민경 2017.11.21 63
1257 사랑의 흔적 하늘호수 2017.11.18 72
1256 네 잎 클로버 하늘호수 2017.11.10 69
1255 빗물 삼킨 파도 되어-박복수 file 미주문협 2017.11.08 6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