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91
어제:
1,803
전체:
2,432,769


2017.12.01 23:15

밥 타령

조회 수 8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밥 타령 / 성백군

 

 

미국에서

사십 년 가까이 살았지만

빵보다는 밥이 좋다

주식은 역시 밥이다

 

내 밥하면

식탁 맞은편에 사뿐히 내려앉는

아내

 

밥이라는 이 말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말이기도 하지만

없으면 죽는다는

목숨줄이란 말이기도 하다

 

젊어서는

당신이 내 밥이더니

이제는 내가 당신 밥이 되었다고

이 밥 없으면 당신은 과부 된다고

아내 앞에서

허세(虛勢) 부리며 밥 타령하다 보면

 

늙어서도

살맛 나고 밥맛 돋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0 풀잎의 연가 강민경 2019.01.18 3
1349 부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17 3
1348 사서 고생이라는데 강민경 2019.01.15 8
1347 사랑의 미로/강민경 강민경 2019.01.07 9
1346 빈말이지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06 7
1345 이를 어쩌겠느냐마는/강민경 강민경 2019.01.01 8
1344 어느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30 5
1343 나목(裸木)의 울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25 11
1342 비와 외로움 강민경 2018.12.22 12
1341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17 7
1340 12월 강민경 2018.12.14 11
1339 전자기기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11 8
1338 소망과 절망에 대하여 강민경 2018.12.05 21
1337 당신은 나의 꽃/강민경 강민경 2018.11.30 10
1336 밤, 강물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30 11
1335 H2O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24 20
1334 덫/강민경 강민경 2018.11.24 16
1333 빛의 일기 강민경 2018.11.15 19
1332 짝사랑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1.13 20
1331 폴짝폴짝 들락날락 강민경 2018.11.07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