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203
어제:
1,119
전체:
2,116,269


2017.12.18 22:17

탄탈로스 산닭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탄탈로스 산 닭 /강민경

 

 

어떻게 알고 왔을까?

탄탈로스* 주차장에서 차를 대고 내리는데

오래 기다렸다는 듯 살금살금

눈을 맞추며 다가오는 산 닭 여러 마리

동그란 눈알들이 반들반들 빛이 난다

 

흔치 않은 일이라 신기하고

사람에게 다가오니 수상하고

나를 자꾸 따라오니 이상해서

야 너희들 뭐야하고 소리 내어 외쳐 보았지만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는 산 닭들 앞에

내가 오히려 무색하고 황당하다.

 

산 닭의 저 눈빛

겁먹은 눈이 아니다

빛 받으러 온 험악한 눈알이다

이곳은 저희의 텃밭이니

입장료를 내라며

막무가내로 떼쓰며 덤벼드는 데야

사람 체면에 날짐승과 싸울 수도 없고

간식거리로 가지고 다니던 새우 깡까지 다 내어 주고 난 뒤에야

알았다.

 

내 측은지심이

산속 저들의 구걸의 명분을 지켜주었다는 것을 산 닭들도 알았을까

가다가 멈춰 서서 돌아보고 홰를 치며 운다

                 

                                       *지역명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7 못난 친구 new 강민경 2018.07.18 2
1306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18.07.17 1
1305 가시도 비켜선다 강민경 2018.07.10 4
1304 오, 노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08 1
1303 물구멍 강민경 2018.06.17 13
1302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6.11 12
1301 엄마 마음 강민경 2018.06.08 13
1300 하와이 낙엽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9 15
1299 등대 사랑 강민경 2018.05.29 6
1298 사망보고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1 8
1297 졸업식은 오월의 함성 강민경 2018.05.19 10
1296 어느새 비 그치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14 10
1295 꽃 앞에 서면 강민경 2018.05.12 11
1294 어머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08 14
1293 봄의 꽃을 바라보며 강민경 2018.05.02 6
1292 나무 뿌리를 밟는데 강민경 2018.04.24 10
1291 배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23 8
1290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2018.04.20 17
1289 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8 17
1288 노숙자의 봄 바다 강민경 2018.04.11 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