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676
어제:
1,455
전체:
2,160,389


2018.02.13 00:25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조회 수 3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 여름, 가을을 지나면서

불고, 흔들고, 붙잡고

때로는 다독이면서 최선을 다해 보았지만

돌아보아,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추수 끝난 텅 빈 들판과

겨울 앞에 잎마저 털린 나목들뿐입니다

 

열심히 살았으면

무언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허공을 내닫는 막막한 바람

종일 달려도 끝이 없고, 부딪는 것도 없고,

뭘 알아야 회개라도 하지요

지친 발걸음, 앙상한 나뭇가지에 매달려

잠시도 쉬지 않고 파닥거립니다

 

눈이 내리고

근심은 늘어나고

근심을 덮으려고 눈은 쌓이고

세상이 온통 하얗습니다. 다 비웠답니다

만물이 전부 항복했는데도 나만 살아 꼼지락거리면

시작하라는 것 아닐까요?

죽지도 못하고 알 수도 없으면 다시 시작해야 하겠지요

 

입춘입니다

일어나야지요

싹이 나옵니다. 불어야지요

성공이 별것입니까, 행복이 따로 있나요?

사는 것이 성공이고 행복이라고

겨울바람, 어느새 꽃샘바람 되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4 불러봐도 울어봐도 못 오실 어머니 이승하 2010.08.26 1232
1313 리태근 수필집 작품해설 김우영 2010.07.11 1185
1312 가시버시 사랑 김우영 2010.05.18 1184
1311 봄의 왈츠 김우영 2010.03.04 1172
1310 코메리칸의 뒤안길 / 꽁트 3제 son,yongsang 2010.08.29 1062
1309 김천화장장 화부 아저씨 이승하 2009.09.18 1043
1308 플라톤 향연 김우영 2010.02.24 1026
1307 희곡 다윗왕가의 비극 -나은혜 관리자 2004.07.25 1021
1306 미당 문학관을 다녀 오면서 file 김사빈 2010.06.23 998
1305 화가 뭉크와 함께 이승하 2006.02.18 996
1304 노벨문학상 유감 황숙진 2009.10.11 976
1303 잊혀지지 않은 사람들 박동수 2010.07.26 959
1302 <도청> 의원 외유 정진관 2005.01.25 944
1301 체험적 시론ㅡ공포와 전율의 세계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이승하 2009.10.14 943
1300 땅과 하늘이 마주 보는 비밀을 강민경 2010.07.06 921
1299 그대의 사랑으로 나는 지금까지 행복하였소 이승하 2004.09.23 915
1298 중국 김영희 수필 작품해설 김우영 2011.06.18 908
1297 희곡 다윗왕과 사울왕 -나은혜 관리자 2004.07.25 900
1296 우리 시대의 시적 현황과 지향성 이승하 2005.02.07 878
1295 참 바보처럼 살다 갔네. 황숙진 2009.05.26 8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