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87
어제:
751
전체:
1,957,438


2018.02.13 01:25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겨울바람의 연가 / 성백군

 

 

, 여름, 가을을 지나면서

불고, 흔들고, 붙잡고

때로는 다독이면서 최선을 다해 보았지만

돌아보아,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추수 끝난 텅 빈 들판과

겨울 앞에 잎마저 털린 나목들뿐입니다

 

열심히 살았으면

무언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허공을 내닫는 막막한 바람

종일 달려도 끝이 없고, 부딪는 것도 없고,

뭘 알아야 회개라도 하지요

지친 발걸음, 앙상한 나뭇가지에 매달려

잠시도 쉬지 않고 파닥거립니다

 

눈이 내리고

근심은 늘어나고

근심을 덮으려고 눈은 쌓이고

세상이 온통 하얗습니다. 다 비웠답니다

만물이 전부 항복했는데도 나만 살아 꼼지락거리면

시작하라는 것 아닐까요?

죽지도 못하고 알 수도 없으면 다시 시작해야 하겠지요

 

입춘입니다

일어나야지요

싹이 나옵니다. 불어야지요

성공이 별것입니까, 행복이 따로 있나요?

사는 것이 성공이고 행복이라고

겨울바람, 어느새 꽃샘바람 되었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2 희망을 품어야 싹을 틔운다 강민경 2016.10.11 103
1271 희망은 있다 강민경 2012.12.26 59
1270 희망 전상서 2 김화영 2007.09.25 110
1269 희망 백야/최광호 2005.07.29 129
1268 흠 있는 그대로를 사랑하노라 김우영 2013.05.15 170
1267 흙으로 사람을 - out of earth 박성춘 2011.03.23 461
1266 흙, 당신이 되고 싶습니다 강민경 2015.10.18 70
1265 흔들리는 집 2 이월란 2008.04.26 169
1264 흔들리는 집 이월란 2008.03.06 101
1263 흔들리는 것들은 아름답다 황숙진 2008.07.03 232
1262 휴양지 김우영 2012.05.16 26
1261 후곡리 풍경 손홍집 2006.04.09 275
1260 회상 강민경 2005.09.05 200
1259 회귀(回歸) 성백군 2014.03.26 85
1258 황홀한 춤 하늘호수 2016.03.01 95
1257 황혼에 핀꽃 강민경 2018.01.04 8
1256 황혼길 새 울음소리 성백군 2013.04.24 214
1255 황혼 결혼식 / 성백군 하늘호수 2015.10.02 205
1254 황선만 작가 7번째 수필집 팬 사인회l 김우영 2012.05.13 355
1253 환생 강민경 2015.11.22 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