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871
어제:
1,188
전체:
2,227,375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눈 감아라, 가로등 / 성백군

 

 

아내와 함께

저녁 산책길을 나왔습니다

가로등이 환합니다

평생을

묵묵히 내 뒤만 따라온

아내가 고마워 손을 내미는데

마치 한 몸임을 확인하려는 것처럼

아내도 내 손을 꼭 잡네요

작고, 연약하고 그러나

동안이라서 생전 안 늙을 것 같았었는데

어느새 주름살이 겹치네요

세월 앞에서는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다 내 탓인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미안하고 안쓰러워

주름진 아내의 이마에 살짝 입술을 되었더니

자연스레 내 허리를 감고 다가서는 아내의 몸과 마음

 눈 감아라. 가로등

무얼 보겠다고 더욱 밝게 비추니!”

그래, 까짓것

소문나면 어떻습니까

우리는 부부인 것을

평생을 같이 살아온 사람의 모습이

이 정도는 되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20 가을 묵상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9.15 2
1319 담쟁이 그녀 강민경 2018.09.11 3
1318 일상은 아름다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30 4
1317 사랑은 미완성/강민경 강민경 2018.08.30 3
1316 공존이란? 강민경 2018.08.25 9
1315 “말” 한 마디 듣고 싶어 박영숙영 2018.08.22 4
1314 “혀”를 위한 기도 박영숙영 2018.08.19 5
1313 바람산에서 강민경 2018.08.14 5
1312 적폐청산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8.11 5
1311 구로 재래시장 골목길에 강민경 2018.08.03 9
1310 포스터 시(Foster City)에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30 3
1309 태풍의 눈 강민경 2018.07.26 2
1308 바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25 4
1307 못난 친구 강민경 2018.07.18 5
1306 우리는 마침내 똑같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17 4
1305 가시도 비켜선다 강민경 2018.07.10 6
1304 오, 노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7.08 2
1303 물구멍 강민경 2018.06.17 16
1302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6.11 14
1301 엄마 마음 강민경 2018.06.08 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