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81
어제:
829
전체:
2,088,869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눈 감아라, 가로등 / 성백군

 

 

아내와 함께

저녁 산책길을 나왔습니다

가로등이 환합니다

평생을

묵묵히 내 뒤만 따라온

아내가 고마워 손을 내미는데

마치 한 몸임을 확인하려는 것처럼

아내도 내 손을 꼭 잡네요

작고, 연약하고 그러나

동안이라서 생전 안 늙을 것 같았었는데

어느새 주름살이 겹치네요

세월 앞에서는 어쩔 수 없다 하지만

다 내 탓인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미안하고 안쓰러워

주름진 아내의 이마에 살짝 입술을 되었더니

자연스레 내 허리를 감고 다가서는 아내의 몸과 마음

 눈 감아라. 가로등

무얼 보겠다고 더욱 밝게 비추니!”

그래, 까짓것

소문나면 어떻습니까

우리는 부부인 것을

평생을 같이 살아온 사람의 모습이

이 정도는 되어야 하는 것 아닙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3 물구멍 강민경 2018.06.17 2
1302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6.11 4
1301 엄마 마음 강민경 2018.06.08 7
1300 하와이 낙엽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9 10
1299 등대 사랑 강민경 2018.05.29 5
1298 사망보고서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21 8
1297 졸업식은 오월의 함성 강민경 2018.05.19 9
1296 어느새 비 그치고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14 10
1295 꽃 앞에 서면 강민경 2018.05.12 11
1294 어머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5.08 14
1293 봄의 꽃을 바라보며 강민경 2018.05.02 5
1292 나무 뿌리를 밟는데 강민경 2018.04.24 9
1291 배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23 7
1290 물웅덩이에 동전이 강민경 2018.04.20 17
1289 봄 편지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8 17
1288 노숙자의 봄 바다 강민경 2018.04.11 14
1287 몸살 앓는 봄 / 성백군 하늘호수 2018.04.10 14
1286 비와의 대화 강민경 2018.04.08 19
1285 바람의 말씀 / 성백군 2 하늘호수 2018.04.02 72
1284 옷을 빨다가 강민경 2018.03.28 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