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50
어제:
2,256
전체:
2,485,485


2018.07.10 03:19

가시도 비켜선다/강민경

조회 수 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시도 비켜선다/강민경

 

 

가시나무에 꽃이 피었다

꺾고 싶은데 가시가 있어 망설이다가

꽃 속 꿀을 따는 벌을 본다

 

벌은 꽃에서

노동자로 꿀을 열심히 따 모으지만

종내에는 사람에게 다 빼앗기고

정작, 제 것은 없을 텐데

꿀 따는 동안 남은 달콤한 맛에 취해

무아지경이다

 

사람들은, 죽을 때는

하나도 가지고 가지 못하면서도

강도처럼 벌이 모아 놓은 꿀을 다 빼앗는다

더 많이 가지려는 고리대금업자 같은 습성을

부끄러워할 줄 모른다

 

비록 가난하지만

그래서 장래가 암담하지만

결과에 연연하지 않고

현실에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사는

저 벌의 생애가 참삶 아닌가

 

가시나무꽃 속에서

꿀을 따는 벌, 그 재주가 좋다

세파에 휘둘리는 일 없이

열심히 일하는 벌에게는 못 당하겠다

가시도 비켜선다  

지금의 나를 지키는 것 같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58 눈 꽃, 사람 꽃 / 성백군 new 하늘호수 2019.02.19 1
1357 세벳돈을 챙기며/강민경 강민경 2019.02.17 2
1356 벌과의 동거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12 1
1355 어둠이 그립습니다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2.05 5
1354 촛불/강민경 강민경 2019.02.04 0
1353 자꾸 일어서는 머리카락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30 6
1352 우리들의 애인임을 강민경 2019.01.27 5
1351 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24 6
1350 풀잎의 연가 강민경 2019.01.18 10
1349 부부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17 10
1348 사서 고생이라는데 강민경 2019.01.15 9
1347 사랑의 미로/강민경 강민경 2019.01.07 10
1346 빈말이지만 / 성백군 하늘호수 2019.01.06 9
1345 이를 어쩌겠느냐마는/강민경 강민경 2019.01.01 10
1344 어느새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30 6
1343 나목(裸木)의 울음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25 14
1342 비와 외로움 강민경 2018.12.22 15
1341 넝쿨 터널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17 7
1340 12월 강민경 2018.12.14 11
1339 전자기기들 / 성백군 하늘호수 2018.12.11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