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8,925
어제:
40,397
전체:
11,545,754


2021.11.02 19:25

나 좀 놓아줘 / 성백군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나 좀 놓아줘 / 성백군

 

 

바닷가

방파제 아래 둑길에

갈잎들이 모여 있다

 

저 구겨진 낙엽들

근처에는 나무도 없는데

어디서 보냈을까,  누가 몰고 왔을까

 

작은 바람엔 시비를 걸고

큰바람 앞에서는 일어서서 저희들 끼리 싸운다

사람처럼 치고받는다.

 

무얼 하려고 어디를 더 가려고

방파제 넘으면 바단데

여기가 세상 끝인데

 

몸이여

생명이 죽었는데

이제 좀 삶에서 벗어나면 안 되겠니?

 

 

?
  • ?
    독도시인 2021.11.04 18:33
    작은 바람엔 시비를 걸고
    큰바람 앞에서는 일어서서 저희들 끼리 싸운다
    사람처럼 치고받는다.

    무얼 하려고 어디를 더 가려고
    방파제 넘으면 바단데
    여기가 세상 끝인데

    몸이여
    생명이 죽었는데
    이제 좀 삶에서 벗어나면 안 되겠니?
  • ?
    하늘호수 2021.11.10 01:18
    감사합니다
    매일매일 즐겁게 사시기를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7 시조 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7 12
2026 드레스 폼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1.16 21
2025 시조 십일월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6 12
2024 시조 내일來日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5 16
2023 시조 모래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4 15
2022 시조 독도수호 언택트 마라톤대회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3 11
2021 시조 시詩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3 13
2020 시조 희망希望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1 28
2019 시조 피그말리온 효과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10 22
2018 괜한 염려 / 성백군 1 하늘호수 2021.11.10 20
2017 시조 물봉선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9 11
2016 시조 유년시절幼年時節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8 14
2015 시조 내 삶의 시詩를 찾아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7 12
2014 시조 용궁중학교 친구들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6 11
2013 시조 벽화壁畫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4 12
2012 시조 NFT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3 18
» 나 좀 놓아줘 / 성백군 2 하늘호수 2021.11.02 17
2010 시조 반성反省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2 10
2009 시조 벌거숭이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1.01 13
2008 시조 바닥보기 / 천숙녀 file 독도시인 2021.10.31 1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09 Next
/ 109
Designed By WebEng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