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56
어제:
144
전체:
233,867


수필
2016.11.10 14:54

노을길에서

조회 수 6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을길에서  /   홍인숙(Grace)
    

  

외출 전, 곧잘 아들아이에게 내 모습을 묻곤 한다.
사내아이지만 정확하게 나의 옷차림을 지적해 주기 때문이다.

나와 취향이 비슷한 아이는 평상시 내 옷차림에 별 거부반응이 없었고, 나도 어쩌다 한 번씩 있는 악세사리와 칼라 매치 정도의 아이의 지적을 거의 받아들이는 편이었다. 그러던 아이가 오늘, 검은 바탕에 흰 꽃무늬 원피스를 입고 나서는 나를 보고 너무 나이가 들어 보인다며 정색을 하고 밝은 색상의 옷으로 갈아입기를 권한다.
얼마 전 까지만 해도 단정하고 고상한 색상의 옷차림을 좋아하던 아이가 어느새 엄마의 늙음을 눈치채고 밝은 색상을 권하는 것이다. 잠시 작은 충격이 팔랑이는 바람처럼 마음 한 구석을 재빠르게 스쳐 지나간다.

거울을 보았다. 차가운 유리 저편으로 노을이 깃든 낯선 얼굴이 걸려 있다. 놓치고 싶지 않던 순간들이 어느새 세월의 등뒤로 사라진 것이다. 하지만 흐르는 세월을 어쩌랴. 젊어지려고 안간힘을 하는 것보다 세월 속에 자연스레 스며드는 성숙한 아름다움으로 남고 싶다.  
  
관상보다는 신상, 신상보다는 심상이 좋아야 한다는 말이 있다. 나이가 들면서 사람이 추해지는 것은 육체보다 먼저 마음이 늙어가기 때문일 것이다. 내적인 지식을 쌓고 좋은 인품, 좋은 언행, 좋은 관계로 생활 하다보면 저절로 그 사람의 얼굴에는 결코 세월의 흐름을 탓할 수 없는 성숙한 아름다움이 배어 나오리라 생각한다.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지적수준이나 생활환경, 인품 등을 읽을 수 있다. 그것은 꼭 유복한 환경이나 고학력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인간관계의 으뜸은 물질이 아니라 인품이고 덕망이라 생각한다. 덕망이 있는 사람은 헤어져도 금세 그리움으로 남고, 겉모습만 화려한 사람 곁에선 빨리 헤어지기만을 기다리게 된다. 나이를 떠나 외모의 아름다움보다 진솔한 내면의 아름다움이 더 향기 있고 오래가기 때문이다.

나도 평안한 모습으로 곱게 늙고 싶다.
언젠가는 아이에게도 젊어지려고 치장만 하는 엄마보다 순리대로 세월의 흐름을 받아들이고 평화로운 모습으로 늙어 가는 엄마에게서 더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다. 그날을 위해 쉬지 않고 나의 내면을 아름답게 가꾸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

아이의 의견을 존중해 주기 위해 밝은 색상의 옷으로 갈아입고 나선 거리의 하늘엔 어느새 보랏빛 노을이 곱게 물들고 있었다.  


    (1999년 한국일보 / 여성의 창)



  
?
  • ?
    Chuck 2016.11.22 17:45

    Ode to joy



               귀뚜라미와 나와 - 윤동주



    2014091904170_0.jpg


    귀뚜라미와 나와


    귀뚜라미와 나와
    잔디밭에서 이야기했다.

    귀뜰귀뜰
    귀뜰귀뜰

    아무에게도 알으켜 주지 말고
    우리 둘만 알자고 약속했다.

    귀뜰귀뜰
    귀뜰귀뜰

    귀뚜라미와 나와
    달 밝은 밤에 이야기했다.

    ―윤동주(1917~1945)


    가장 사랑을 받는 민족시인 윤동주는 순수한 동시를 쓴 동시인 이기도 했다. 일제강점기 말기의 암울한 현실 속에서도 순수한 동심을 잃지 않고 동시를 썼다. 티 없이 맑고 깨끗한 동심을 노래하고 아이의 천진한 모습을 동시에 담았다. 그가 남긴 동시는 지금도 어린이들에게 널리 읽히고 있다.


    이 동시는 달 밝은 밤에 귀뚜라미와 이야기를 나누는 동심을 노래하고 있다. 외로워서일까, 쓸쓸해서일까. 우리는 가을이면 누군가와 이야기가 하고 싶어진다. 달 밝은 밤이라면 더욱 그러할 터. 그러기에 이 동시 속 아이도 귀뚜라미와 이야기를 한다.

    어디 이 아이뿐이겠는가. 우리 또한 밤새워 우는 귀뚜라미와 '아무에게도 알으켜 주지 말고 우리 둘만 아는' 이야기가 하고 싶은 마음은 똑같을 터. 이 가을엔 동심으로 돌아가 달 밝은 밤에 귀뚜라미와 이야기를 나눠보면 어떨까.


    "https://www.youtube.com/embed/uFguHRdUlk8"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27
307 흔적 / 드브로브닉 성벽에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4
306 흔적 / 크로아티아의 집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8
305 수필 바다에서 꿈꾸는 자여   2 홍인숙(Grace) 2016.11.26 185
304 수필 내게 특별한 2016년 1 홍인숙(Grace) 2016.11.26 91
303 꽃을 보는 마음 1 홍인숙(Grace) 2016.11.22 152
302 사랑의 빛 1 홍인숙(Grace) 2016.11.22 86
301 이명 耳鳴 1 홍인숙(Grace) 2016.11.22 73
300 하늘 2 홍인숙(Grace) 2016.11.21 86
299 비 오는 날 2 홍인숙(Grace) 2016.11.21 151
298 단상 그림이 있는 단상 / 폴 고갱 2 홍인숙(Grace) 2016.11.14 285
297 수필 그리움  2 홍인숙(Grace) 2016.11.14 115
296 수필 비워둔 스케치북  1 홍인숙(Grace) 2016.11.14 78
295 수필 나를 부르는 소리 2 홍인숙(Grace) 2016.11.14 153
294 수필 진정한 문학을 위하여 1 홍인숙(Grace) 2016.11.10 197
293 수필 검소한 삶이 주는 행복 1 홍인숙(Grace) 2016.11.10 135
292 수필 오해 1 홍인숙(Grace) 2016.11.10 79
291 수필 행복 찾기  1 홍인숙(Grace) 2016.11.10 60
290 수필 최선을 다하는 하루  1 홍인숙(Grace) 2016.11.10 75
289 수필 나이테와 눈물  1 홍인숙(Grace) 2016.11.10 83
» 수필 노을길에서 1 홍인숙(Grace) 2016.11.10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