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93
어제:
92
전체:
233,760


수필
2016.11.10 14:58

오해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해  / 홍인숙(Grace)
    

    
살아가면서 겪는 여러가지 괴로움 중, 타인들에게서 받는 오해로 인한 괴로움도 빼놓을 수 없다. 오해란 것은 미묘하여 얽힌 실타래처럼 억지로 풀려고 서두르면 더 엉키게 마련이다. 크고 작은 일들로 타인과 오해가 생겼을 때, 슬기롭게 대처하는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
  
존경하던 분에게 본의 아니게 오해를 받은 적이 있었다. 나의 입장을 이해시키려고 다른 사람들의 잘못을 전하는 치졸한 방법은 내 스스로가 견딜 수 없어, 그 때 내가 취한 방법은 오직 침묵뿐 이였다. 물론 침묵으로 대처한다고 다 좋은 결과가 있는 것은 아니다. 때론, 침묵이 오해를 시인하는 결과를 초래하여 귀한 인연이 끊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그 분은 곧 오해를 푸시고 다시 나를 사랑으로 받아 주셨다. 그 분의 지성과 인품을 믿고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남에게 오해를 받는 것도 괴롭지만 내가 남을 오해하여 상처를 주었을 때, 그로 인한 그 사람의 괴로움을 알게 되었을 때, 자신이 겪는 괴로움 또한 말할 수 없이 크다.
잘 생각해 보자. 지금껏 잘 지내 왔던 사람을 한순간 잘못 판단하여 상처를 준 적은 없는가를.
  
아주 오래 전 이야기이다. 서너 달을 쉬지 않고 밤마다 걸려 오는 전화로 거의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인 적이 있었다. 여러 달을, 정체를 알 수 없는 그 전화에만 집착해 있던 나는, 엉뚱한 사람을 오해하여 이유도 설명해 주지 않은 채, 한순간에 그의 전화며 편지를 끊고 서둘러 내 기억에서도 밀어내었다.
우연한 기회에 그것이 나의 오해였던 것을 알게 되었을 때에는 이미, 그는 내 곁을 떠난 후였다. 사과조차 할 길이 없었다. 그때의 실수가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 가슴앓이로 남아 있다.

괴테는 타인과 사이가 벌어졌을 때, 내 인격이 부족하였다고 생각하면 모든 것이 용서되어지고, 평화로워진다고 하였다.
  
우리가 누구를 만나고 헤어지는 것은 순전히 우리의 성품에 따른 것이 아닐까.
오해란 것은 아주 사소한 이기심에서 온다고 생각한다.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감정을 표출하기에 앞서 좀더 시간을 갖고 상대방을 이해하고, 배려하다 보면 특별히 용서 못할 일이 없을 것이다.

곰곰이 생각해 본다.
지금 내 마음 속에 섭섭함으로 자리한 사람이 없는지.
그것이 나의 오해가 아닐지. 진정 용서해 줄 수는 없는 것인지를..


  
   (1999년 한국일보 / 여성의 창)





?
  • ?
    Chuck 2016.11.16 11:57

    OUT LOOK !


    Bob Dylan Will Not Attend Nobel Prize Ceremony


    밥 딜런, "다른 약속 있어서" 노벨상 시상식 불참한다


    올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된 미국 싱어송라이터 밥 딜런(75)이 다음달 10일 개최되는 노벨상 시상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시상식 날 다른 약속이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다. 노벨상을 주관하는 스웨덴 한림원은 이같은 내용을 16일(현지시간) 밝혔다.
     밥 딜런으로부터 12월에 노벨문학상을 받기 위해 스톡홀름으로 올 수 없다는 편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밥 딜런은 편지에서 "노벨문학상을 직접 받고 싶지만, 아쉽게도 다른 약속 때문에 불가능하다"고 불참 이유를 설명했다고 한림원 측은 전했다.
     
    밥 딜런은 가수로서는 처음으로 지난달 13일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하지만 한림원의 연락을 피하고 아무런 반응도 나타내지 않는 등 한동안 침묵을 지키다 지난달 28일에야 "내가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에 말문이 막혔다. 매우 영광스러운 상에 정말 감사하다"는 수상 수락의사를 밝혔다.
    "https://www.youtube.com/embed/MGxjIBEZvx0"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27
307 흔적 / 드브로브닉 성벽에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4
306 흔적 / 크로아티아의 집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8
305 수필 바다에서 꿈꾸는 자여   2 홍인숙(Grace) 2016.11.26 184
304 수필 내게 특별한 2016년 1 홍인숙(Grace) 2016.11.26 91
303 꽃을 보는 마음 1 홍인숙(Grace) 2016.11.22 152
302 사랑의 빛 1 홍인숙(Grace) 2016.11.22 86
301 이명 耳鳴 1 홍인숙(Grace) 2016.11.22 73
300 하늘 2 홍인숙(Grace) 2016.11.21 86
299 비 오는 날 2 홍인숙(Grace) 2016.11.21 151
298 단상 그림이 있는 단상 / 폴 고갱 2 홍인숙(Grace) 2016.11.14 285
297 수필 그리움  2 홍인숙(Grace) 2016.11.14 115
296 수필 비워둔 스케치북  1 홍인숙(Grace) 2016.11.14 78
295 수필 나를 부르는 소리 2 홍인숙(Grace) 2016.11.14 153
294 수필 진정한 문학을 위하여 1 홍인숙(Grace) 2016.11.10 196
293 수필 검소한 삶이 주는 행복 1 홍인숙(Grace) 2016.11.10 134
» 수필 오해 1 홍인숙(Grace) 2016.11.10 79
291 수필 행복 찾기  1 홍인숙(Grace) 2016.11.10 60
290 수필 최선을 다하는 하루  1 홍인숙(Grace) 2016.11.10 75
289 수필 나이테와 눈물  1 홍인숙(Grace) 2016.11.10 83
288 수필 노을길에서 1 홍인숙(Grace) 2016.11.10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