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숙의 문학서재




오늘:
108
어제:
116
전체:
240,994


수필
2016.11.14 17:15

나를 부르는 소리

조회 수 154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나를 부르는 소리 / 홍인숙(Grace)



태어날 때, 내게 붙여진 호칭은 단 하나였다.
그것이 세월의 결에 비례하여 하나, 둘 늘어나 지금의 난, 여러 가지 호칭으로 불리고 있다.

우선 결혼을 하고 미국에 오면서 25년 동안 내게 소속되었던 성(姓)이 바뀌었고, 시댁과 친정, 사회생활에 얽히면서 나의 호칭은 수 없이 늘어났다.
결혼 후, 남편에게는 여보 라는 아내로, 아이들에게는 엄마로, 친지들에게는 아이들의 엄마로 불리고, 한글학교에선 선생님, 교회에 가면 집사님으로 통한다.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는 호칭에 따라 긴장하며 살지 않을 수 없다.
그 중에도 가장 정다운 것은 내 어릴 때, 친정부모님이 불러주시던 '숙아' 와, 돌아가신 시어머님이 불러주시던 '에미야'다. 나를 사랑으로 불러주시던 정겨운 목소리, 자다가도 들리는 듯한 그 음성에 지금도 가슴이 메어온다.

친지들이 불러주는 "리챠드 엄마" "크리스 엄마"라는 소리도 듣기 좋다.
그때마다 사랑하는 아이들이 가슴에 포근히 안기는 느낌이 든다.
그런가 하면 교회에서 집사님으로 불릴 때, 하나님이나 교인들 앞에 늘 나의 부족한 모습이 떠올라 정말 부끄럽다.
이렇게 여러 가지로 불려지는 호칭 앞에 나는 어떤 모습으로 살아가야 할까. 살아가면서 점점 늘어나는, 인간관계에 얽힌 보이지 않는 끈들이 여러 가지 모습으로 나를 구속하고, 그에 따라 나의 존재를 나누어 표출해야한다는 부담감이 생긴다.

그것은 꼭 나를 부르는 소리에 따라 내게 이탈할 수 없는 배역이 주어지는 느낌이기 때문이다.
그때마다 내 안에 여럿의 타인이 존재하는 것 같아, 나 스스로도 자신과 온전히 친숙해 질 수 없는 모순에 갇히게 된다.
하지만 하나님이 우리를 이 땅에 보내주시고, 한세상 살아가면서 외롭지 않게 기대어 살 수 있도록 가족과 이웃이란 구성원을 주신 것을 생각하면, 나도 그 관계를 소중히 여기고, 나를 부르는 그 모든 소리에 사랑을 갖고 충실할 수 있도록 노력하지 않을 수 없다.


    ( 1999년 한국일보 / 여성의 창)




?
  • ?
    Chuck 2016.11.14 17:40
                                                        * 내가 좋아하는 목소리 *


    131 누른다


    안녕하십니까

    서울 지방의 일기 예보입니다

    오늘 내일 모레 날씨는 1번

    해상 날씨는 2번

    기상 특보는 3번

    현재 날씨는 4번

    주간 날씨는 5번

    다시 듣기를 원하시면 별표

    다른 지역의 날씨를 원하시면

    0번을 눌러 주십시오

    별표를 누른다

    다시 듣는다



    갈 곳도 없다

    전화 오는 곳도

    걸 데도 없다

    기상예보를 듣는다

    이 목소리가 좋다

    나를 싫다 하지 않는다

    "https://www.youtube.com/embed/T9NA1R4UIpA" 

  • ?
    홍인숙(Grace) 2016.11.14 20:23
    시니컬하면서도 여운 짙은 글입니다.
    좋은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카테고리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 홍인숙(Grace)의 인사 ★ 1 그레이스 2004.08.20 1435
307 흔적 / 드브로브닉 성벽에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4
306 흔적 / 크로아티아의 집시 2 홍인숙(Grace) 2016.11.27 108
305 수필 바다에서 꿈꾸는 자여   2 홍인숙(Grace) 2016.11.26 186
304 수필 내게 특별한 2016년 1 홍인숙(Grace) 2016.11.26 93
303 꽃을 보는 마음 1 홍인숙(Grace) 2016.11.22 154
302 사랑의 빛 1 홍인숙(Grace) 2016.11.22 86
301 이명 耳鳴 1 홍인숙(Grace) 2016.11.22 74
300 하늘 2 홍인숙(Grace) 2016.11.21 86
299 비 오는 날 2 홍인숙(Grace) 2016.11.21 161
298 단상 그림이 있는 단상 / 폴 고갱 2 홍인숙(Grace) 2016.11.14 294
297 수필 그리움  2 홍인숙(Grace) 2016.11.14 115
296 수필 비워둔 스케치북  1 홍인숙(Grace) 2016.11.14 78
» 수필 나를 부르는 소리 2 홍인숙(Grace) 2016.11.14 154
294 수필 진정한 문학을 위하여 1 홍인숙(Grace) 2016.11.10 204
293 수필 검소한 삶이 주는 행복 1 홍인숙(Grace) 2016.11.10 137
292 수필 오해 1 홍인숙(Grace) 2016.11.10 83
291 수필 행복 찾기  1 홍인숙(Grace) 2016.11.10 60
290 수필 최선을 다하는 하루  1 홍인숙(Grace) 2016.11.10 75
289 수필 나이테와 눈물  1 홍인숙(Grace) 2016.11.10 84
288 수필 노을길에서 1 홍인숙(Grace) 2016.11.10 6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