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 - 새벽 물안개

2018.10.31 08:57

서경 조회 수:5


새벽 물안개 1.jpg


새벽 물안개 3.jpg


새벽 물안개 4.jpg


새벽길 위로 물안개가 내려 앉는다.
새악시 버선발 걸음으로 조심스레 내려 앉는 물안개.
일체의 소리도, 무게도, 부피도 생략한 듯 고요롭다.
순한 소처럼 어둠이 마을로 찾아들면 하나하나 지워지던 풍경들.
끝내는 벽에 걸린 가족 사진마저 지워버리던 그 어둠처럼 
물안개도 가만가만 풍경을 지운다.
젖은 물안개가 감싼 풍경은 온전히 한 폭의 수묵화가 된다. 
일체의 색채를 거두어 가 버린 무채색 풍경 속에 그나마 빛나는 것은 가로등 뿐. 
숨소리조차 내기 미안해 진다. 
희미한 풍경 속에 선 가로등처럼 드문드문 떠오르는 기억들. 
얼마나 많은 기억들이 안개 속으로 사라져 갔는가. 
또 얼마나 아름다운 사람들이 뒷모습인 채 떠나 갔는가. 
기억을 불러 돌려 세우고 싶은 그때 그 사람 그리고 그날의 아름다운 추억들.
가까이 오지도 못하고 머뭇대며 저만치 내려 앉는 새벽 물안개 속으로 내가 간다.
젖은 가슴 안고 젖은 물안개 품 속을 향해...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166
어제:
1,320
전체:
179,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