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 석 줄 문장 - 흰나비 환상

2022.06.06 05:06

서경 조회 수:35

37. 세 줄 문장 - 흰나비 환상 - (05252022) 
 
깜빡 잊을 뻔했다, 오늘이 마흔 다섯 번 째 아들 녀석 생일인 것을.
나 여기 있어요, 하듯 흰나비 나풀나풀 내 앞을 나른다.
아, 네 살배기 내 아이 떠난 다음 날 아침에도 그 애 영혼인 양 흰나비 나풀거렸지.

 

흰나비 1.jpg

흰나비 2.jpg

 


회원:
3
새 글:
0
등록일:
2015.06.19

오늘:
66
어제:
79
전체:
1,242,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