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시 - 지우지 못한 문자

2018.05.05 21:22

서경 조회 수:15

지우지 못한 문자 1.jpg



지우지 못한 문자 2.jpg


지우지 못한 문자 3.jpg



오늘은 4월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 
 
파도는 잠잠하나
출렁이는 가슴 물결 
 
아들이 
보낸 마지막 문자
사랑한다 그 한 마디 
 
말 못하고 갈까봐서
걱정하며 보낸 맘이 
 
면돗날로 후벼파서
통곡하는 모정이여 
 
아들은 
가고 없는데 

문신처럼 남은 문자 

 

                                             (사진 출처: Jtbc영상)

회원:
2
새 글:
0
등록일:
2015.06.20

오늘:
231
어제:
562
전체:
125,856